뒷모습이 더 예쁜 헤어 스타일링

2016 S/S 시즌 백스테이지는 ‘뒤끝’이 좋았다. 앞보다 뒷모습이 더 예쁜 헤어 스타일링 아이디어로 가득했으니까.

2016 S/S 시즌 백스테이지는 ‘뒤끝’이 좋았다. 앞보다 뒷모습이 더 예쁜 헤어 스타일링 아이디어로 가득했으니까.

당신이 대접받고 있는 여자일수록 뒷모습 보일 일은 많 아진다. 그는 자꾸 ‘레이디 퍼스트’라며 문을 열어 당신을 먼저 들여보내고, ‘치마가 짧 네’라며 계단 뒤를 지켜주려 한다. ‘들어가는 거 보고 갈게’라며 당신의 뒷모습이 사라지 길 기다려주는 건 기본. 눌리고 갈라진 뒷머리로 인해 언제까지 상궁마마 앞에서 물러나 는 무수리처럼 뒷걸음칠 순 없다. 고맙게도 이번 시즌 백스테이지에는 볼륨 ‘빵빵’하고 사랑스럽기 짝이 없는 장식의 뒷머리 아이디어가 흘러넘쳤다.

당신이 대접받고 있는 여자일수록 뒷모습 보일 일은 많아진다. 그는 자꾸 ‘레이디 퍼스트’라며 문을 열어 당신을 먼저 들여보내고, ‘치마가 짧네’라며 계단 뒤를 지켜주려 한다. ‘들어가는 거 보고 갈게’라며 당신의 뒷모습이 사라지길 기다려주는 건 기본. 눌리고 갈라진 뒷머리로 인해 언제까지 상궁마마 앞에서 물러나는 무수리처럼 뒷걸음칠 순 없다. 고맙게도 이번 시즌 백스테이지에는 볼륨 ‘빵빵’하고 사랑스럽기 짝이 없는 장식의 뒷머리 아이디어가 흘러넘쳤다.

먼저 타월 드라이 후 약간 젖은 머리카락에 볼륨 에센스를 바른다. 그런 뒤 뿌리를 위로 쳐올린다 는 기분으로 블로 드라이할 것. 모발 부분을 손으로 구기듯 쥐면서 말리면 텍스처가 더 잘 산다. 로 무심한 듯 시크하던 마 이클 코어스 액세서리를 참고하는 것도 좋다. 크게 섹션을 뜬 머리를 대충 말아 실핀으 로 고정한 다음 그 사이로 비녀를 척 꽂아 넣으면 완성.

텍스처로 볼륨 업
먼저 타월 드라이 후 약간 젖은 머리카락에 볼륨 에센스를 바른다. 그런 뒤 뿌리를 위로 쳐올린다는 기분으로 블로 드라이할 것. 모발 부분을 손으로 구기듯 쥐면서 말리면 텍스처가 더 잘 산다. 무심한 듯 시크하던 마이클 코어스 액세서리를 참고하는 것도 좋다. 크게 섹션을 뜬 머리를 대충 말아 실핀으로 고정한 다음 그 사이로 비녀를 척 꽂아 넣으면 완성.

일 질끈 묶어 꼬리를 남긴다고 죄다 포니테일이 되는 게 아니다. 헤어 스타 일리스트 권영은은 뒤통수에 볼륨을 주는 것부터가 시작이라고 설명한다. “머리가 살짝 젖은 상태에서 모발 전체에 볼륨 에센스를 바르세요. 그런 뒤 허리를 접은 채 머리를 거 꾸로 늘어뜨리고 블로 드라이합니다.” 전체적으로 볼륨을 살려놓은 상태에서 두상의 형 태에 따라 가라앉힐 곳은 가라앉히고 살릴 곳은 백콤을 넣어 띄우면 된다.

로맨틱 포니테일
질끈 묶어 꼬리를 남긴다고 죄다 포니테일이 되는 게 아니다. 헤어 스타일리스트 권영은은 뒤통수에 볼륨을 주는 것부터가 시작이라고 설명한다. “머리가 살짝 젖은 상태에서 모발 전체에 볼륨 에센스를 바르세요. 그런 뒤 허리를 접은 채 머리를 거꾸로 늘어뜨리고 블로 드라이합니다.” 전체적으로 볼륨을 살려놓은 상태에서 두상의 형태에 따라 가라앉힐 곳은 가라앉히고 살릴 곳은 백콤을 넣어 띄우면 된다.

샤넬을 위해 양 갈래로 묶은 머리를 하나의 긴 핀으로 집어 놓은 듯한 샘 맥나이트의 연출은 정말 ‘굿’이었다. 패션 액세서리 활용도 아이디어다. 크리스토퍼 케인의 히트작 ‘케이블 초커’를 헤어 초커로 활용한 귀도처럼 쁘띠 스카프로 목과 머리카 락을 한 번에 묶거나 메탈 반지를 포니테일 시작점에 겹쳐 끼우면 된다.

로맨틱 포니테일
샤넬을 위해 양 갈래로 묶은 머리를 하나의 긴 핀으로 집어 놓은 듯한 샘 맥나이트의 연출은 정말 ‘굿’이었다. 패션 액세서리 활용도 아이디어다. 크리스토퍼 케인의 히트작 ‘케이블 초커’를 헤어 초커로 활용한 귀도처럼 쁘띠 스카프로 목과 머리카락을 한 번에 묶거나 메탈 반지를 포니테일 시작점에 겹쳐 끼우면 된다.

J.W. 앤더슨, 퍼블릭스쿨 등에선 유난히 꼰 머리가 많이 눈에 띈다. “트위 스트한 머리카락이 한 올의 흐트러짐도 없이 튼튼한 밧줄처럼 보여야 해요” 프로엔자 스 쿨러의 키 헤어 아티스트 안소니 터너의 포인트 레슨에 귀를 기울일 것. 잔머리가 많거나 뻣뻣한 머리카락의 소유자라 매끈한 ‘밧줄’이 연출되지 않는다면? 젤보다 매트한 왁스를 선택해 고정하는 게 좋다.

트위스트 퀸
J.W. 앤더슨, 퍼블릭스쿨 등에선 유난히 꼰 머리가 많이 눈에 띈다. “트위스트한 머리카락이 한 올의 흐트러짐도 없이 튼튼한 밧줄처럼 보여야 해요” 프로엔자 스쿨러의 키 헤어 아티스트 안소니 터너의 포인트 레슨에 귀를 기울일 것. 잔머리가 많거나 뻣뻣한 머리카락의 소유자라 매끈한 ‘밧줄’이 연출되지 않는다면? 젤보다 매트한 왁스를 선택해 고정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