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6 F/W 파리 패션위크 – 드리스 반 노튼의 마르케샤 카사티에 대한 오마주

_ARC1515_1280x1920

손으로 그린 검은 눈이 초대장 위에서 나를 응시하고 있었다. 이는 후에 드리스 반 노튼 쇼에서 모델들의 눈이 되었다.

이 음울하고 시커멓게 칠한 속눈썹으로부터 나르시즘에 빠진 완벽주의자이자 장엄함에 집착하던 마르케샤 루이자 카사티 외에 그 누굴 떠올릴 수 있을까?

_ARC1283_1280x1920

백스테이지에서 드리스 반 노튼은 까맣게 눈 화장을 하고 머리를 꼼꼼하게 뒤로 넘긴 모델들 사이에서 마르케샤 카사티는 자신을 걸어 다니는 예술이라 생각했어요. 그리고 그게 바로 이번 컬렉션의 시작점이 된 매우 흥미로운 부분이죠.”라고 말하기도 했다.

_ARC2041_1280x1920

나는 존 갈리아노부터 데이비드 코마, 알렉산더 맥퀸에 이르기까지 마르케샤와 그녀의 퇴폐적인 베니스 생활에서 영감을 얻은 많은 디자이너들을 보아왔다. 마르케샤는 부유한 파티광들과 허영꾼들에 둘러 쌓여 자신의 겉모습에 치중하는 생활을 했다.

_ARC0943_1280x1920

그러나 나는 이전에는 카사티가 어느 디자이너를 이런 방향으로 이끈 걸 본 적이 없다. 레이스로 된 블랙 이브닝 드레스와 겹겹의 벨벳 대신에 남성적인 핀스트라이프 수트가 등장했다. 모델들은 뒤로 넘긴 머리와 실크 넥타이를 했고 맵시 나는 재단으로 우아한 레즈비언의 두근거림을 가졌다. 더 부드러운 분위기이면서도 여전히 성별이 모호한 한 모델은 굴곡 있는 몸을 실크 프린트 드레스로 감쌌다.

_ARC0959_1280x1920

넓고 버려진 파리의 기차역에서 열린 이번 쇼에는 다양한 요소들이 등장했다. 목 부위의 보라색 깃털, 그리고 깨진 진주로 장식된 구두굽이 달린 부츠는 사치스러운 여성스러움을 표현했다. 레오파드 페이크 퍼는 런웨이에 기운을 불어넣었다. 벨기에 출신 드리스 반 노튼의 익숙한 스타일이면서 루즈하게 재단된 금빛 의상들도 마찬가지였다.

_GAS0504_1280x1920

“나는 마르케샤의 이야기는 전부 좋아합니다. 그녀 몸 위의 뱀들도요. 모두가 정말 영감을 안겨주죠. 그녀는 사치스러움에 도전했어요.” 드리스는 마르케샤가 뱀 여러 마리를 보석처럼 둘렀다는 주장을 언급하며 말했다.

디자이너는 가슴부위를 메시로 만들거나 뱀 무늬가 들어간, 미끄러지는 듯한 벨벳의 이브닝드레스를 새로이 선보였다.

환호에 찬 인사와 숨막힐 듯 둘러싼 추종자들 사이에서 나는 드리스에게 내가 알고 싶은 걸 묻지 못했다. 이번 컬렉션을 위해 여성, 남성스러운 것들을 탐구한 부분이 있는가?

_ARC1781_1280x1920

나는 케이트 블란쳇과 루니 마라가 레즈비언 영화 <캐롤>로 오스카 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해서 그에게 게이 여성들을 위해 디자인해보기로 마음을 먹은 것이냐 물을 정도로 무신경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번 컬렉션의 재단과 옷을 입은 방식에서는 무언가 차별성이 느껴졌다.

쇼노트가 내 스마트폰으로 전송되었고 나는 드리스 반 노튼의 라인업에 관해 읽었다. 쇼노트에는 이렇게 써있다. “성 정체성이 혼란스러운 자, 헬무트 뉴튼 – 라이프 스타일로서의 퇴폐”

_ARC1617_1280x1920

훌륭한 패션 디자이너는 ‘시류(l’air du temps)’를 잡아낸다. 그리고 드리스는 이 시대에 새로이 떠도는 무언가를 잡아내어 루이자 카사티에 대한 초자연적인 동경을 젠더에 대한 현재의 논의와 아울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