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6 F/W 파리 패션위크 – 하이더 애커만: 야생적인 우아함

KIM_2224_1280x1920

소녀 갱단이에요.독립적이고 똑바로 자립하는 거죠여기에 어떤 야생적인 느낌과 우아함이 가미됩니다저 밖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해결책이라 할 수 있어요.”

하이더 애커만은 저 멀리 성난 먹구름 사이로 드러난 에펠탑 쪽을 향해 손을 흔들며 말했다.

KIM_2776_1280x1920

자넷 잭슨과 마리사 베렌슨, 그리고 데스티니스 차일드의 켈리 롤랜드로부터 축하가 쏟아지는 백스테이지에서 나는 이 디자이너가 최근 테러리스트들의 파리 테러를 의미하는지, 아니면 여성들이 스스로를 보살필 수 있어야한다는 어떤 좀더 일반적인 감정에 대해 이야기하는지 헤아리기가 어려웠다.

KIM_2274_1280x1920

만약 그렇다면, 그는 터프해보이는 모델들에게 힘과 눈부신 아름다움을 부여한 셈이었다. 이들의 이름은 2006년도 영화 <사랑해,파리(Paris, Je T’Aime)>로 유명한 감독 조안나 프레이스가 만든 섹시한 음악에 맞춰 호명되었다.

_ARC0530_1280x1920

오스카상 수상작 <레버넌트(The Revenant)>의 음악과 연계되어 쇼의 분위기는 더욱 달아오르고모델들은 갖가지 컬러의 벨벳으로 돌돌 감은 머리를 한 모델들이 꽃무늬 바닥을 걸어 나왔다.

KIM_2066_1280x1920

그 어떤 옷도 가혹한 현실을 위해 그리지독히 탐나도록 만들어질 수는 없었을 것이다. 슈퍼 스키니 팬츠의 뒤편에는 거친 가죽이 덧대어지고 앞 쪽에는 벨벳 패널이 들어갔다.

_ARC0177_1280x1920

이 뛰어난 컬러리스트는 벨벳 파자마를 위해 풀빛 초록색을 가져왔다또다른 재킷은 카키색에 가까웠지만 브론즈 팬츠와 마찬가지로 아주 약한 반짝이가 흩뿌려졌다마젠타와푸시아, 그리고 짙은 와인레드의 벨벳은 짧은 밀리터리 재킷의 또 다른 파트너가 되었다.

_ARC0209_1280x1920

아무렇지도 않게 미완성된 옷을 만들어내는 이 패션계의 마스터는 한쪽 어깨가 관능적으로 흘러내린 재킷을 제시했다. 갑자기 흐름을 바꿔 기하학적인 패턴이 들어간 드레스가 등장했고 이는 각으로 이뤄진 프린트를 가진 또다른 룩으로 이어졌다.

KIM_2303_1280x1920

이번 쇼의 핵심은 하이더의 여성들을 터프하고 부드러움에서 벗어나 뭔가 약간 더 선정적으로만드는 관능에 있었다. 그러나 언제나처럼 드레드락헤어에서포인티토의 하이힐 부츠에 이르기까지, 여성의 몸을 감싸 안을 풍부한 색감과 푹신한 벨벳이 존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