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6 F/W 파리 패션위크 – 셀린느: 현대 여성을 위한 안락한 삶

_MON0345_1280x1920

셀린느의 초대장은 라텍스로 덮여있었다. 노란색과 오렌지색 고무가 검은색 진창으로 새어 나왔다. 그리고 이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비 필로로부터 온 메시지였다. 컬러와 마음을 녹이는 부드러움, 느슨한 모더니티에 관한 거였다.

이 디자이너는 현대 여성을 위한 편안한 의상을 만들어내는 자신의 리듬을 잃지 않았다. 비록 현실적으로 옷들은 비틀리고 당겨지고 몸 위에 비뚤게 입혀지고 복잡했지만 여전히 루즈하고 편안해 보이도록 만들어졌다. 디자이너가 고안해낸 보송보송한 슬리퍼는 사라졌지만 커다란 토 스트랩이 달린 샌들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_MON0073_1280x1920

피비는 언제나 다른 여성들이 사고 싶은 만큼 자기 자신도 사고 싶은 옷을 만드는 데에 있어 불안함을 가지고 있는 듯 보인다. 그녀는 백 스테이지에서 더 깊은 생각에 대해 설명했다

가능성과 가능성을 찾는 문제에요. 그 가운데, 그러니까 프로세스 가운데에서 고요함을 찾아내는 겁니다. 그리고 이를 만지는 가운데 말이에요. 제 말은 이러한 옷을 입는 모든 이들이 내 손을 거쳤다는 겁니다. 옷들을 비틀고 움직이고 한바퀴 돌리고 안팎을 뒤집어 놓죠. 이는 정말 촉각적인 과정이에요.” 그녀가 말했다.

_MON0973_1280x1920

복잡함이 밀려오게 되면 쉽게 갈피를 잃게 되지만, 너무나 많은 옷들이 그저 사랑스러웠다. 옷들은 부드럽고 몸을 따라 드레이프가 만들어졌으며 절대 모델들의 몸을 조이지 않았다.

나는 디자이너에게 왜 노란색이 주요 컬러가 되었는지 물었다.

저는 아주 적은 양의 컬러를 썼다는 점에서 마지막에 정말 정말 행복했어요. 노랑과 베이지, 검은색과 약간의 오렌지를 사용하는 게 맞다고 느껴졌어요.” 피비가 대답했다.

_MON0151_1280x1920

나는 왜 피비가 종종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해 미안해하는 것처럼 보이는지 궁금했다. 편안하게 입을 옷을 원하는 전지전능한 여성들로 이뤄진 그녀의 세대를 위해 옷을 만드는 일이 말이다.

이번 컬렉션은 아마도 기상천외한 패션 모멘트는 아니었으나 많은 여성들에게는 비판의 여지가 없었을 것이다. 커리어 우먼을 위한 편안한 담요 가운데에서 가장 최고는 하루를 시작하기에 편안해보이는 거대한 스웨터와 헐렁한 팬츠였다. 본질적으로, 이것이 바로 이번 컬렉션의 정수였다. 심플한 세련됨, 바로 모든 현대 여성이 원하는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