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조절 실패로 겉도는 화장은 이제 안녕!

양 조절 실패로 겉도는 화장은 이제 안녕! 최소의 양으로 최고의 효과를 내는 똑똑한 뷰티툴 3.

YSL BEAUTY ‘SATIN GLOW BRUSH’ 이젠 수분 크림도 브러시로 바르는 시대. 메이크업 전 YSL 뷰티 ‘사틴 글로우 브러쉬’ 핑크 브러시로 ‘탑 시크릿 인스턴트 모이스처 글로우’를 바르면 균일하게, 블랙 스펀지는 들뜬 메이크업을 정돈할 때 아주 유용하다. M.A.C ‘SH DUO FIBRE SQUARE BRUSH’ 맥이 브랜드 최초 쿠션 ‘라이트풀 C SPF 50/PA+++’ 출시에 이어 쿠션 전용 브러시를 발표했다. ‘197 SH 듀오 화이버 스퀘어 브러쉬’로 바르면 원래 내 피부처럼 자연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다. DIOR ‘BEAUTY BLOOMER’ ‘모찌’처럼 생긴 핑크 스펀지의 정체는? 디올 ‘뷰티 블루머’. 물에 살짝 적신 뒤 디올 ‘디올스노우 블룸 퍼펙터’를 묻혀 얼굴 전체에 톡톡 두드려 바르면 유효 성분의 흡수율이 높아진다.

YSL BEAUTY ‘SATIN GLOW BRUSH’ 이젠 수분 크림도 브러시로 바르는 시대. 메이크업 전 YSL 뷰티 ‘사틴 글로우 브러쉬’ 핑크 브러시로 ‘탑 시크릿 인스턴트 모이스처 글로우’를 바르면 균일하게, 블랙 스펀지는 들뜬 메이크업을 정돈할 때 아주 유용하다.
M.A.C ‘SH DUO FIBRE SQUARE BRUSH’ 맥이 브랜드 최초 쿠션 ‘라이트풀 C SPF 50/PA+++’ 출시에 이어 쿠션 전용 브러시를 발표했다. ‘197 SH 듀오 화이버 스퀘어 브러쉬’로 바르면 원래 내 피부처럼 자연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다.
DIOR ‘BEAUTY BLOOMER’ ‘모찌’처럼 생긴 핑크 스펀지의 정체는? 디올 ‘뷰티 블루머’. 물에 살짝 적신 뒤 디올 ‘디올스노우 블룸 퍼펙터’를 묻혀 얼굴 전체에 톡톡 두드려 바르면 유효 성분의 흡수율이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