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커로 변신한 배우 제임스 재거

People

로커로 변신한 배우 제임스 재거

2016-03-16T16:37:59+00:00 2016.03.14|
70년대 뉴욕의 음악 ‘씬’을 배경으로 한 HBO 새 시리즈 . 제임스가 맡은 캐릭터 킵은 냉소적이고 염세주의에 빠진 영국인이다. 게다가 밴드 ‘Nasty Bits’의 리더. 이 캐릭터에 대한 설명이 어쩐지 제임스와 익숙한 것 같지 않나? 눈치 빠른 분이라면 그가 믹 재거의 아들(런던에서 ‘Turbogeist’라는 메탈 밴드 멤버로도 활동했다)이란 걸 알 것이다. “지금껏 제 이름보다 믹 재거의 아들로 더 자주 불린 게 사실이죠."

70년대 뉴욕의 음악 ‘씬’을 배경으로 한 HBO 새 시리즈 <바이닐(Vinyl)>. 제임스가 맡은 캐릭터 킵은 냉소적이고 염세주의에 빠진 영국인이다. 게다가 밴드 ‘Nasty Bits’의 리더. 이 캐릭터에 대한 설명이 어쩐지 제임스와 익숙한 것 같지 않나? 눈치 빠른 분이라면 그가 믹 재거의 아들(런던에서 ‘Turbogeist’라는 메탈 밴드 멤버로도 활동했다)이란 걸 알 것이다. “지금껏 제 이름보다 믹 재거의 아들로 더 자주 불린 게 사실이죠.”

헝클어진 머리에 친근한 미소의 서른 살 배우에게 이 역할은 가족의 그늘에서 벗어나 배우로 자신을 각인시킬 도약의 기회. “이 캐릭터는 아버지의 전설적 성공 스토리와 분명 달라요.” 지금은 소셜미디어의 인기가 뮤지션으로서의 성공까지 좌우하는 시대. 제임스에게 이 작품은 열정적이고 치열했던 음악의 전성기에 바치는 찬가다. “이 스토리는 완전히 날것이죠. 분명 여러 가지 느낌을 던져줄 거예요. 그것도 머리털이 곤두설 만큼 짜릿한!”

헝클어진 머리에 친근한 미소의 서른 살 배우에게 이 역할은 가족의 그늘에서 벗어나 배우로 자신을 각인시킬 도약의 기회. “이 캐릭터는 아버지의 전설적 성공 스토리와 분명 달라요.” 지금은 소셜미디어의 인기가 뮤지션으로서의 성공까지 좌우하는 시대. 제임스에게 이 작품은 열정적이고 치열했던 음악의 전성기에 바치는 찬가다. “이 스토리는 완전히 날것이죠. 분명 여러 가지 느낌을 던져줄 거예요. 그것도 머리털이 곤두설 만큼 짜릿한!”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