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y, Amy, Amy

“난 당신을 많이 사랑해요. 충분친 않겠지만… 삶은 담배 같아요. 그리고 난 벽 속에 굴러다니는 얇은 동전 같죠. 난 암흑으로 돌아갈 거예요.”
시대정신이 깃든 독보적인 뮤지션을 오마주한 <보그> 4월호 ‘뮤직 모먼트’ 영상의 첫 번째 주인공은, 스물일곱 살에 비극적으로 삶을 끝낸 천재 싱어송라이터 에이미 와인하우스입니다.

에이미 와인하우스, 그 독보적 스타일과의 조우

ⓒVOGUEKOREA 사전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영상,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