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베이스를 찾기 위한 돌직구 조언

최고로 좋은 파운데이션? 그런 건 없다. 당신에게 맞는 제품만 있을 뿐. BB크림과 CC크림 모두 사고 싶다고? 하나만 사도 된다. 바탕 화장 쇼핑을 앞둔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돌직구 조언 몇 가지.

최고로 좋은 파운데이션? 그런 건 없다. 당신에게 맞는 제품만 있을 뿐. BB크림과 CC크림 모두 사고 싶다고? 하나만 사도 된다. 바탕 화장 쇼핑을 앞둔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돌직구 조언 몇 가지.

카테고리의 경계를 허물고 좀더 완벽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난 BB크림에 대한 소비자 반응은 열광적이었다. 자외선 차단, 스킨케어, 톤 보정 등 안 되는 것 없이 다 되는 BB크림 앞에 ‘울트라’ ‘슈퍼’ ‘퍼펙트’라는 수식어를 붙여주는 건 당연했다. 본질이 달라 져버린 BB크림은 ‘Beauty Balm’으로 변신했고 수출산업 역군으로 급부 상했다. 올인원으로 홀인원을 이룬 것이다.

카테고리의 경계를 허물고 좀더 완벽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난 BB크림에 대한 소비자 반응은 열광적이었다. 자외선 차단, 스킨케어, 톤 보정 등 안되는 것 없이 다 되는 BB크림 앞에 ‘울트라’ ‘슈퍼’ ‘퍼펙트’라는 수식어를 붙여주는 건 당연했다. 본질이 달라져버린 BB크림은 ‘Beauty Balm’으로 변신했고 수출산업 역군으로 급부상했다. 올인원으로 홀인원을 이룬 것이다.
(제품 왼쪽부터) 모공 커버력 최강, 스킨푸드 ‘포어 핏 퓨어 스킨 쿠션 SPF 50+/PA+++’.
하루 종일 촉촉한 영양감, 설화수 ‘예서 파운데이션’.
공기처럼 가벼운 보송보송 마무리, 헤라 ‘쉬어 플루이드 파운데이션’.
수분감과 화이트닝 효과를 동시에 갖춘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수분 플럼핑 CC크림’.

‘최초’라는 새로운 카테고리에 혹할 필요도 없다. 민낯 연출 끝판왕 BB크 림이 2000년대에 처음 등장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다고 생각하나? 무려 18년 전인 1998년, 산‘ 소 같은 여자’ 이영애가 마몽드 TV CF에서 이미 말 했다. “좋은 일은 언제 닥칠지 모른다”, 그러니까 “로션 하나로 가볍게 화 장한 듯” ‘내추럴 커버 로션’으로 맨 얼굴인 척하고 있으라고. 베스트 베이 스를 쇼핑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건 최초라는 타이틀이나 카테고리가 주 는 인상이 아니라 내 피부와 궁합이 맞는지를 테스트하는 일이다.

‘최초’라는 새로운 카테고리에 혹할 필요도 없다. 민낯 연출 끝판왕 BB크림이 2000년대에 처음 등장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다고 생각하나? 무려 18년 전인 1998년, 산‘ 소 같은 여자’ 이영애가 마몽드 TV CF에서 이미 말했다. “좋은 일은 언제 닥칠지 모른다”, 그러니까 “로션 하나로 가볍게 화장한 듯” ‘내추럴 커버 로션’으로 맨 얼굴인 척하고 있으라고. 베스트 베이스를 쇼핑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건 최초라는 타이틀이나 카테고리가 주는 인상이 아니라 내 피부와 궁합이 맞는지를 테스트하는 일이다.
(제품)밀착력 최강자, 에스티 로더 ‘더블 웨어 워터프루프 올 데이 익스트림 웨어 컨실러’.

어느 카테고리 소속에 어떤 이름 을 달고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지만, 스틱, 리퀴드, 쿠션 등 어떤 형태로 생 겼느냐는 눈여겨봐야 할 쇼핑 포인트이다.

어느 카테고리 소속에 어떤 이름을 달고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지만, 스틱, 리퀴드, 쿠션 등 어떤 형태로 생겼느냐는 눈여겨봐야 할 쇼핑 포인트이다.
(제품)커버력과 지속력이 업그레이드된 랑콤 ‘2중네트 쿠션’.

지 속력과 밀착력을 높이고 싶다면 쿠션보다는 점도가 높은 스틱 타입 제품 이나 쫀쫀한 리퀴드 파운데이션을 선택하는 게 현명하다는 것. 자연스럽고 건강한 윤기가 특징인 샤넬 ‘레 베쥬 헬시 글로우 파운데이션 SPF 25/PA++’.

지속력과 밀착력을 높이고 싶다면 쿠션보다는 점도가 높은 스틱 타입 제품이나 쫀쫀한 리퀴드 파운데이션을 선택하는 게 현명하다는 것.
(제품)자연스럽고 건강한 윤기가 특징인샤넬 ‘레 베쥬 헬시 글로우 파운데이션 SPF 25/PA++’.

YSL 뷰티의 뚜 쉬 에끌라 같은 붓펜 타입 컨실러 또한 가 사랑하는 형태의 베이스 다. 주로 밤 제형으로 선보이던 컨실러가 묽은 펜 타입으로 출시될 수 있 었던 건 색소 분산 기술이 진화한 덕분인데, 점도가 낮아 얇게 발리면서 도 커버력도 좋기 때문에 컨실러는 물론 이것 하나로 전체 얼굴을 다 메 이크업해도 될 정도로 부담이 없다. 하이라이터부터 수정 메이크업까지 전방위로 활약하는 YSL 뷰티 ‘뚜쉬 에끌라 슬로건 에디션’.

YSL 뷰티의 뚜쉬 에끌라 같은 붓펜 타입 컨실러 또한 <보그>가 사랑하는 형태의 베이스다. 주로 밤 제형으로 선보이던 컨실러가 묽은 펜 타입으로 출시될 수 있었던 건 색소 분산 기술이 진화한 덕분인데, 점도가 낮아 얇게 발리면서도 커버력도 좋기 때문에 컨실러는 물론 이것 하나로 전체 얼굴을 다 메이크업해도 될 정도로 부담이 없다.
(제품)하이라이터부터 수정 메이크업까지 전방위로 활약하는 YSL 뷰티 ‘뚜쉬 에끌라 슬로건 에디션’.

인생 베이스 제품을 고르는 건 좋은 남자를 만나는 것과 비슷하다. 브랜드가 말해주는 제품의 공약이나 블로그에서 정독한 후기보다 중요 한 건 베이스 제품을 직접 사귀어보는 일. 베이스 제품을 쇼핑할 때는 자 외선 차단제까지만 바르고 카운터한 뒤, 얼굴 각 부위에 각기 다른 제품 을 테스트한 채로 한두 시간 정도 쇼핑을 즐겨라. 그리고 시간이 지난 뒤 에도 내 피부와 궁합이 좋다고 판단되는 것을 구입하면 된다. 발효 추출물 성분이 촉촉함을 더해주는 숨37 ‘에어 라이징 대즐링 쿠션 파운데이션’.

인생 베이스 제품을 고르는 건 좋은 남자를 만나는 것과 비슷하다. 브랜드가 말해주는 제품의 공약이나 블로그에서 정독한 후기보다 중요한건 베이스 제품을 직접 사귀어보는 일. 베이스 제품을 쇼핑할 때는 자외선 차단제까지만 바르고 카운터한 뒤, 얼굴 각 부위에 각기 다른 제품을 테스트한 채로 한두 시간 정도 쇼핑을 즐겨라. 그리고 시간이 지난 뒤에도 내 피부와 궁합이 좋다고 판단되는 것을 구입하면 된다.
(제품)발효 추출물 성분이 촉촉함을 더해주는 숨37 ‘에어 라이징 대즐링 쿠션 파운데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