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I 럭셔리 컨퍼런스 2일차 – 뷰티의 재정립

글로우 레시피의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틴 장은 왜 K뷰티가 붐을 이루게 되었는지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

글로우 레시피의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틴 장은 왜 K뷰티가 붐을 이루게 되었는지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

K뷰티씬을 다룬 이날 컨퍼런스의 두번째 세션은 글로우 레시피의 공동창업자이자 CEO인 크리스틴 장이 맡았다크리스틴 장은 왜 이 카테고리가 그토록 인기가 많으며 어떻게 하면 올바른 방향 정립과 함께 진정 글로벌해질 수 있을지 설명했다.

우리는 많은 한국 기업들이 그 경제적인 성공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시장에 접근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 부분을 도와주고 싶었습니다.”

크리스틴 장이 말했다크리스틴 장은 자신의 사업을 통해 서울의 최신 뷰티제품을 세계 각국으로 수출하고 있으며뷰티가 무엇인지에 관한 전통적인 인식을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재정립하도록 돕고 있다.

한국은 뷰티 산업에 있어서 급속도로 가장 핫한 차세대 시장이 되었어요그러나 그 매력은 무엇일까요? 아시아에서 K뷰티는 K팝 한류와 함께 나란히 가고 있어요반면에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는 여전히 성장하는 중이며 가야할 길이 남아있습니다.”

컨데나스트의 아시아 퍼시픽 지역 뷰티 디렉터인 케시 필립스는 한국의 뷰티 요법 중 7단계를 꼽았다.

컨데나스트의 아시아 퍼시픽 지역 뷰티 디렉터인 케시 필립스는 한국의 뷰티 요법 중 7단계를 꼽았다.

시트 마스크와 쿠션 컴팩트모델링 팩과패팅워터팩캡슐 뷰티아쿠아필링 제품,워 터젤허니 크림유리네일달팽이로션과 아티초크 클린저는 수출의 기회가 무르익은 인기절정의 제품들이다또한 이 제품들은 한국여성들이 매일 아침 거친다는 그 유명한 7단계 뷰티 요법을 구성하고 있다(컨데나스트의 아시아 퍼시픽 지역 뷰티 디렉터인 케시필립스에 따르면 이 7단계는 매우 보수적으로 추정한 결과다). 크리스틴 장이 말한 이 요법은K뷰티의 인기에 일정부분 기여했다.

K뷰티는 제품을 넘어선 라이프스타일입니다한국 여성에게 스킨케어는 어린 시절부터 배워온 종교와도 같습니다. 스킨케어에 대한 거시적인 접근법이지요그저 안티에이징에 관한 것이 아니라 하루 중 스킨케어에 쓰는 시간을 즐기며 자기 자신에게 시간을 투자하는 겁니다이러한 건강과 뷰티에 대한 거시적 접근은 서구인들이 체육관에서 아침시간을 보내는 것과 같을 수도 있지만, 그저 시간을 쏟는 것 이상의 것입니다자기 자신을 소중히 여기는 경험인 것이죠.” 그녀가 말했다.

크리스틴 장과 파트나 사라 리는 이러한 즐거운 경험이 하루 중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시간이며 하기 싫어 억지로 하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스킨터테인먼트’라는 용어를 만들어내게 되었다.

글로우 레시피의 화미사 올리브잎 미스트는 여러 인기품목 중 하나다.

글로우 레시피의 화미사 올리브잎 미스트는 여러 인기품목 중 하나다.

K뷰티라는 파이의 일부를 차지하게 된 국제적인 브랜드들에게는 반드시 이해해야만 하는 것들이 있다고 크리스틴 장은 말했다.

긍정적인 경험놀라움과 기쁨이 중요해요물론 결과도 중요하지만 이후 밀레니엄 세대들의 행동특성상 사용 후 충성도나 공유 역시 중요합니다우리가 생각하기에 K뷰티의 미래는 이러한 진화를 거듭하는 것뿐 아니라 올바르면서도 매끄러운 번역이 동반되어야 해요. 아무도 ‘오늘은 프랑스산 크림을 사용 하겠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한국의 뷰티 제품 또한 마찬가지가 되어야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