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hodes Island in Greece – Part 2. 다프네 레스토랑

구 시가지를 걷다 우연히 발길이 이끄는대로 들어간 보물같은 식당 ‘다프네 레스토랑’.

그리스인들에게 식탁은 신과 태양이 마련해준 선물이다. 이태리나 지중해의 여느 나라처럼 복잡한 레시피 없이도 충분히 맛난 식자재가 단연 으뜸인 나라. 그 중에서도 오일과 꿀은 그들에게 인생이다. 몇 백 년 묵은 올리브 나무에서 짜낸 싱그러운 초록색 오일은 소금과 오일, 레몬즙만 더해도 풍부한 맛을 선사하며, 설탕 대신 꿀과 견과류 페이스트로 만든 디저트룰 한 입 무는 순간 음식에 대한 그들의 순수한 철학을 이해 할 수 있다. 건강하고 단순한 맛!

아주 오래전부터 지금까지 별 변화 없는 전통 음식. 그리스에선 꼭 그 옛스런 메뉴들을 맛봐야한다. 구 시가지를 걷다 우연히 발길이 이끄는 대로 들어가게 된 ‘다프네 레스토랑’. 다정함과 따스함이 그리스인의 또 다른 마법의 향신료란 것을 이 식당에서 실감했다. 트립 어드바이저에 로도스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소개 된 적 있는 ‘잇 플레이스’를 이렇게 우연찮게 발견하다니! 운이 좋다.

“긴 휴가를 끝내고 바로 어제 문을 열었죠. 올해의 첫 손님이니 저의 특별 메뉴를 꼭 소개하고 싶네요! 할머니로부터 전수받은 ‘돌마데스(Dolmades-포도 잎 쌈 밥)와 무사카(Musaka-그라탕의 일종)를 먹어보세요!” 볕이 따스한 노천 테이블에 자리를 잡은데다 고시가지 오전 관람으로 허기가 진 상태라 그녀의 천부적 손 맛은 더욱 황홀하게 느껴졌다. 칭찬에 춤추는 고래마냥 그녀의 서비스는 바닷가 파도처럼 넘실댄다. “다음 와인은 내가 쏠께요.”

그리스인들을 단순히 ‘유럽사람들’이라고 생각하기엔 왠지 정이 넘친다. 실제로 가부장적이면서도 모성과 부엌의 파워가 집 안을 좌지우지하는 면 등이 우리의 정서와 많이 유사하다. 이런저런 사는 얘기로 친근해진 다프네와 다음을 약속하며 헤어지려 하니, 인정 넘치는 그리스 아주머니는 아들을 향해 “손님들을 시내 호텔로 모셔다드리렴!” 하신다.

참고로 그리스에선 타파스 스타일의 전채 요리로 호무스, 타라마(생선 알 마요네즈)등을 빵과 함께 곁들인다. 해산물이 으뜸인데, 특히 오징어튀김이 환상적이다. 바베큐 스타일로 구운 모듬 생선 요리도 추천한다. 우리나라처럼 그리스인들도 숯불 바베큐 스타일의 구이요리를 즐긴다.

KakaoTalk_Photo_2016-04-18-17-30-31_30

케프테데스 (Keftedes-양고기 소세지 바베큐)

호리아티키(Horiatiki-그리스 샐러드, 페타 치즈, 토마토, 오이, 양파 모듬으로 김치처럼 매 끼니 식탁에 오른다.)

호리아티키(Horiatiki-그리스 샐러드, 페타 치즈, 토마토, 오이, 양파 모듬으로 김치처럼 매 끼니 식탁에 오른다.)

카파이프(Kataif-아몬드와 꿀, 쌀 국수로 만든 페이스트리)

카파이프(Kataif-아몬드와 꿀, 쌀 국수로 만든 페이스트리)

바크라바(아몬드와 피스타치오 페이스트로 만든 페이스트리)

바크라바(아몬드와 피스타치오 페이스트로 만든 페이스트리)

무사카(Musaka- 고기, 가지, 치즈로 만든 그라탕 요리, 그리스식 라쟈냐)

차즈키(Teatzki-그릭 요거트에 오이와 마늘로 버무린 전채)

vogue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