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여인

로맨틱 코미디의 단골 배우 최강희가 주말 50부작 월화 드라마 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사람들은 그녀의 동안을 걱정했다. 최강희는 을 연출했던 이윤정PD의 , 송혜진 작가의 16부작 에서 줄곧 발랄한 처자로 분했기 때문이다.  속 최강희는 길 잃은 이방인 같았다.

로맨틱 코미디의 단골 배우 최강희가 주말 50부작 월화 드라마 <화려한 유혹>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사람들은 그녀의 동안을 걱정했다. 최강희는 <커피프린스 1호점>을 연출했던 이윤정PD의 <하트 투 하트>, 송혜진 작가의 16부작 <달콤한 나의 도시>에서 줄곧 발랄한 처자로 분했기 때문이다. <화려한 유혹> 속 최강희는 길 잃은 이방인 같았다.

“데뷔 때부터 동안의 이미지가 있어서 역할을 고를 때 고심하게 돼요. 이 전과 달리 일상적인 것을 보여주는 데 몰두했어요. 시작하기 전엔 쉬울 줄 알았는데 더 어렵더라고요. 악역은 이번 이 처음이었어요. 마음이라는 게 사실 선과 악을 정확히 나누어 움직이 진 않잖아요. 나쁜 맘 다음엔 착한 맘 있고, 착한 맘 이면엔 나쁜 맘이 있 기 마련이에요. 세상을 흑과 백이 아닌, 컬러로 바라보려고 했어요.”

“데뷔 때부터 동안의 이미지가 있어서 역할을 고를 때 고심하게 돼요. 이전과 달리 일상적인 것을 보여주는 데 몰두했어요. 시작하기 전엔 쉬울 줄 알았는데 더 어렵더라고요. 악역은 이번이 처음이었어요. 마음이라는 게 사실 선과 악을 정확히 나누어 움직이진 않잖아요. 나쁜 맘 다음엔 착한 맘 있고, 착한 맘 이면엔 나쁜 맘이 있기 마련이에요. 세상을 흑과 백이 아닌, 컬러로 바라보려고 했어요.”
검은색 하이넥 니트 드레스는 스티브 제이 앤 요니 피(Steve J & Yoni P), 가죽 재킷은 생로랑(Saint Laurent)초커는 피 바이 파나쉬(P by Panache).

K_154_최종

그리고 최강희의 배우 인생에 줄곧 따라다니는 말은 4차원이란 형 용사다. 어쩐지 혼자만 다른 공간에 있는 것 같은 신비한 이미지는 최강 희를 설명하는 가장 주요한 포인트였다. “그래서 사람들이 나를 욕 해요.(웃음) 근데 어차피 내 것이라면 아껴줘야겠다는게 제 생각이에요. 제가 사진도 찍고, 노래도 부르고, 책도 쓰다 보니 그런 것 같은데, 버겁 다는 느낌은 받은 적 없어요. 남들이 욕한다고 나도 욕하면 너무 불쌍하잖아요.(웃음) 허세가 꼭 나쁘진 않다고 생각해요. 나무에 물을 주듯 내 생각을 다듬으며 혼자의 공간과 시간을 충분히 즐기 려고 해요. 배우는 혼자의 공간, 시간이 충분해야 연기의 에너지를 잃지 않아요.”
중세풍의 하이넥 프릴 장식 코튼 드레스와 벨트 장식은 루이 비통(Louis Vuitton), 귀고리는 엠주(Mzuu).

K_107_최종

최강희는 드라마 <7급 공무원>을 마치고 연기를 은퇴하려 했다. 일종의 공황 상태였다. 사람과 마주치는 게 겁이 났고, 집 안에 틀어박혀 잠만 자길 원했다. 모든게 아리송해져버린 연예계는 거의 진공 상태 같 았다. “한참을 헤맸어요. 내가 그동안 안다고 믿었던 것이 송두리째 백지 처럼 변했어요. 그래서 2년을 쉬었던 것 같아요. 지금은 나이 덕인지 편 안하고 선명해졌어요.”
블랙 트리밍 러플을 장식한 오프 숄더 실크 톱과 하이웨이스트 블랙 팬츠는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귀고리는 엠주(Mzuu), 목걸이는 베니뮤(Venimeux).

K_408_최종_BW

“결혼 너무 하고 싶어요. 이제 마흔이라 어떻게 해도 만혼이지만, 어서 서둘러 해야 할 것 같아요. 사실 결혼에 대한 두려움이 굉장히 컸거든 요. 사랑, 결혼이란 단어 앞에서라면 복잡한 마음이 일었어요. 근데 마 음을 좀 정리하고 보니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흘러가는 대로, 남들 하는 대로 살 수 있겠다 싶더라고요. 결혼은 하나의 새로운 시작이고, 지금까지의 인생을 닫는 문이기도 해요.
스팽글 턱시도 재킷과 검은색 코트는 김서룡(Kimseoryong), 가죽 팬츠는 생로랑(Saint Laurent), 레이스 초커는 프라다(Prada). 반지는 루이 비통(Louis Vuitton).

K_309_최종

“조급해하지 않아요. 물론 제가 데뷔 21년 차에 나이 마흔이지만 조금씩 열심히 연기하다 보면 대표작 1, 대표작 2와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전 항상 발견에 재미를 느꼈거든요. 드라마 <보스를 지켜라>의 손정현 감독,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의 손재곤 감독 등 입봉하는 감독 들과 작업을 많이 한 것도 그 이유예요.” 마흔 살 여배우에겐 겁이 없다. 오직 경험과 시간이 벌어준 지혜가 있을 뿐이다. 최강희는 오늘도 느릿느릿 일상을 산다.
레이스업 디테일이 돋보이는 오버사이즈 코튼 셔츠는 푸시버튼(Pushbutton), 골드 메탈 초커는 빈티지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미디 부츠는 미우미우(Miu Mi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