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멍을 패러디하는 브랜드 ‘베트밈’

베트멍은 패러디 혹은 2차 창작에 능한 브랜드다. 택배 회사 DHL 로고를 그대로 박아 넣은 티셔츠, 챔피언 심벌을 풍자한 후디를 수십 달러에 팔고 있으니까. 최근에는 스눕독이 20년 전 투어 의상으로 만든 티셔츠를 그대로 재현해 924달러로 선주문 받고 있다. 이런 행보에 대항하듯, 패러디하는 베트멍을 다시 또 패러디하는 브랜드가 생겨났다. 브루클린의 22세 대학생 대빌 트랜(Davil Tran)이 한 달 전에 만든 ‘베트밈(Vetememes)’이 그것.

베트멍은 패러디 혹은 2차 창작에 능한 브랜드다. 택배 회사 DHL 로고를 그대로 박아 넣은 티셔츠, 챔피언 심벌을 풍자한 후디를 수십 달러에 팔고 있으니까. 최근에는 스눕독이 20년 전 투어 의상으로 만든 티셔츠를 그대로 재현해 924달러로 선주문 받고 있다. 이런 행보에 대항하듯, 패러디하는 베트멍을 다시 또 패러디하는 브랜드가 생겨났다. 브루클린의 22세 대학생 대빌 트랜(Davil Tran)이 한 달 전에 만든 ‘베트밈(Vetememes)’이 그것.

베트밈 대표 상품은 뭐니 뭐니 해도 베트멍의 검은색 레인 코트. 재질과 디자인이 거의 똑같지만, 가격은 베트멍의 10분의 1에 불과한 59달러. 그러나 베트밈에 대한 뎀나 바잘리아의 반응은 놀라울 정도로 쿨하다. “베트멍은 베트밈 레인 코트에 어떤 소송도 제기하지 않을 겁니다. "

베트밈 대표 상품은 뭐니 뭐니 해도 베트멍의 검은색 레인 코트. 재질과 디자인이 거의 똑같지만, 가격은 베트멍의 10분의 1에 불과한 59달러. 그러나 베트밈에 대한 뎀나 바잘리아의 반응은 놀라울 정도로 쿨하다. “베트멍은 베트밈 레인 코트에 어떤 소송도 제기하지 않을 겁니다. 대빌이 자신의 프로젝트를 즐겼으면 좋겠어요. 우리가 베트멍 옷을 만드는 것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