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의 사진전

사진이 현대미술에 대화를 청한다. 지난 5월 4일 시작해 7월 24일까지 약 세 달간 진행되는 전은 한국 현대미술사에 있어 미디어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볼 수 있는 기회다.

사진이 현대미술에 대화를 청한다. 지난 5월 4일 시작해 7월 24일까지 약 세 달간 진행되는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 현대미술과 사진>전은 한국 현대미술사에 있어 미디어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볼 수 있는 기회다.

  편집장을 지낸 두산매거진 에디토리얼 디렉터 이명희 상무가 전체를 총괄했는데, 유행과 스타일을 좇아 시대의 새로움을 포착해내는 시선이 흥미롭다. 한국에선 70년대와 80년대에 여성 잡지 전성시대를 보냈고, 90년대엔 해외 라이선스지가 들어왔다.

<보그 코리아> 편집장을 지낸 두산매거진 에디토리얼 디렉터 이명희 상무가 전체를 총괄했는데, 유행과 스타일을 좇아 시대의 새로움을 포착해내는 시선이 흥미롭다. 한국에선 70년대와 80년대에 여성 잡지 전성시대를 보냈고, 90년대엔 해외 라이선스지가 들어왔다.

그리고 이어진 프리랜스 사진가들의 협업은 국내의 여성 패션지가 감성적으로도, 기술적으로도 하이퀄리티의 사진을 뽑아낼 수 있게 한 일등 공신이다. 코리아니즘이란 말이 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아름다움의 하나의 팁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일 것이다. 는 이 코리아니즘을 모토로 실험적 비주얼을 꾸준히 탐해왔고, 이는 우리의 미감을 글로벌한 환경에서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었다.

그리고 이어진 프리랜스 사진가들의 협업은 국내의 여성 패션지가 감성적으로도, 기술적으로도 하이퀄리티의 사진을 뽑아낼 수 있게 한 일등 공신이다. 코리아니즘이란 말이 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아름다움의 하나의 팁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일 것이다. <보그 코리아>는 이 코리아니즘을 모토로 실험적 비주얼을 꾸준히 탐해왔고, 이는 우리의 미감을 글로벌한 환경에서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었다.

코리아니즘은 17~18세기 유럽의 시누아주리(Chinoiserie), 일본의 자포니즘(Japonism)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힘을 갖는다.      등 일련의 잡지는 본격적인 잡지 시대의 문을 활짝 열어젖혔다.

코리아니즘은 17~18세기 유럽의 시누아주리(Chinoiserie), 일본의 자포니즘(Japonism)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힘을 갖는다. <보그> <엘르> <바자> <마리끌레르> <더블유>등 일련의 잡지는 본격적인 잡지 시대의 문을 활짝 열어젖혔다.

미학과 독창성이 어우러지고, 미디어의 혼용과 혼합의 들판에서 우리만의 문화적 정체성을 찾으려는 시도와 성과는 이번에 진행되는 한국 최초의 패션 사진 기획전을 성대하게 장식했다. 위의 말을 조금 바꿔 다시 써보면 사진이 현대미술에, 현대미술이 사진에 서로 둥지를 틀고 앉았다.

미학과 독창성이 어우러지고, 미디어의 혼용과 혼합의 들판에서 우리만의 문화적 정체성을 찾으려는 시도와 성과는 이번에 진행되는 한국 최초의 패션 사진 기획전을 성대하게 장식했다. 위의 말을 조금 바꿔 다시 써보면 사진이 현대미술에, 현대미술이 사진에 서로 둥지를 틀고 앉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