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프로젝트의 글렌 마르탱과 나눈 얘기들

Fashion

Y/프로젝트의 글렌 마르탱과 나눈 얘기들

2016-06-14T18:38:44+00:00 2016.06.16|
‘Y/프로젝트’의 디자이너 글렌 마르탱(Glenn Martens)이 2016 LVMH 프라이즈의 최종 후보 8인에 올랐다. 파리의 주목받는 신인과 가 나눈 얘기들. Q 영향력 있는 상에 한발 더 다가간 걸 축하한다. 지난 파리 패션 위크에서 처음 여성복 쇼를 발표했다. Y/프로젝트는 50%가 유니섹스 옷인데, 남녀 컬렉션을 따로 발표한 이유는 뭔가? A 여성복은 2013년 처음 론칭했지만, 런웨이 쇼는 처음이었다. 지금껏 그래왔듯 앞으로도 유니섹스 옷으로 구성된다. 늘 여자 옷과 남자 옷을 오버랩하며 디자인했지만, 그런 동시에 각각 독립성을 지녀야 한다고 여겼다.

‘Y/프로젝트’의 디자이너 글렌 마르탱(Glenn Martens)이 2016 LVMH 프라이즈의 최종 후보 8인에 올랐다. 파리의 주목받는 신인과 <보그>가 나눈 얘기들.
Q 영향력 있는 상에 한발 더 다가간 걸 축하한다. 지난 파리 패션 위크에서 처음 여성복 쇼를 발표했다. Y/프로젝트는 50%가 유니섹스 옷인데, 남녀 컬렉션을 따로 발표한 이유는 뭔가?
A 여성복은 2013년 처음 론칭했지만, 런웨이 쇼는 처음이었다. 지금껏 그래왔듯 앞으로도 유니섹스 옷으로 구성된다. 늘 여자 옷과 남자 옷을 오버랩하며 디자인했지만, 그런 동시에 각각 독립성을 지녀야 한다고 여겼다.

Q 지난 파리 쇼장이 인상적이었다. A 역사적인 도서관 내부의 프레스코화 벽이 훼손된 걸 보자마자 이거다 싶었다. 브랜드 성향을 완벽하게 반영한 곳으로 느꼈다. 우리는 어떤 것도 혼합한다. 쓰레기 같아 보이는 것과 매우 정교한 디테일의 조합이 그 예다.  Q Y/프로젝트는 트렌드와 어떤 관계에 놓여 있나? A 트렌드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학창 시절에도 봄버 재킷과 오버사이즈 블레이저는 유행했다. 트렌드는 금방 왔다 가기에, 눈을 크게 뜨고 자신의 가치관에 충실하면 된다.

Q 지난 파리 쇼장이 인상적이었다.
A 역사적인 도서관 내부의 프레스코화 벽이 훼손된 걸 보자마자 이거다 싶었다. 브랜드 성향을 완벽하게 반영한 곳으로 느꼈다. 우리는 어떤 것도 혼합한다. 쓰레기 같아 보이는 것과 매우 정교한 디테일의 조합이 그 예다.
Q Y/프로젝트는 트렌드와 어떤 관계에 놓여 있나?
A 트렌드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학창 시절에도 봄버 재킷과 오버사이즈 블레이저는 유행했다. 트렌드는 금방 왔다 가기에, 눈을 크게 뜨고 자신의 가치관에 충실하면 된다.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