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개선문 뒤 부촌 16구의 한적한 공원. 투박한 컴뱃 부츠에 세련된 모피와 드레스를 걸친 멋쟁이가 느긋하게 오후를 즐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