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키 마우스의 귀환

스튜어트 베버스는 여유가 생기면 여느 디자이너들처럼 휴양 도시인 카프리나 칸으로 가는 대신 파리, 플로리다 주 올랜도,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에 가는 걸 즐긴다. “미키 마우스는 나의 가장 어릴 적 추억이자 미국 팝 문화에 대한 최초의 기억이죠.” 미국적 아이콘과 코치의 협업은 지난 해 ‘피너츠’에 이어 두 번째다. 물론 디즈니에는 다양한 캐릭터가 있지만 그는 오직 미키 마우스만 원했다. “미키는 쿨한 이미지가 있거든요. 마돈나도 미키 귀를 쓴 적 있고 코폴라 감독의 영화 에서 에밀리오 에스테베즈도 늘 미키 티셔츠를 입고 있죠!” 그리고 우리는 지금까지도 패션지 표지에서 미키로 분한 모델과 셀레브리티들을 종종 보곤 한다. 누가 미키 마우스를 유치한 만화 캐릭터라 했나? 커다란 검은 귀를 가진 쥐는 영원한 패션 아이콘이다.  드레스와 부츠는 모두 코치(Coach), 스타킹은 월포드(Wolford), 가방은 전부 디즈니X코치 컬렉션(Disney X Coach Collection).

스튜어트 베버스는 여유가 생기면 여느 디자이너들처럼 휴양 도시인 카프리나 칸으로 가는 대신 파리, 플로리다 주 올랜도,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에 가는 걸 즐긴다. “미키 마우스는 나의 가장 어릴 적 추억이자 미국 팝 문화에 대한 최초의 기억이죠.” 미국적 아이콘과 코치의 협업은 지난 해 ‘피너츠’에 이어 두 번째다. 물론 디즈니에는 다양한 캐릭터가 있지만 그는 오직 미키 마우스만 원했다. “미키는 쿨한 이미지가 있거든요. 마돈나도 미키 귀를 쓴 적 있고 코폴라 감독의 영화 <아웃사이더>에서 에밀리오 에스테베즈도 늘 미키 티셔츠를 입고 있죠!” 그리고 우리는 지금까지도 패션지 표지에서 미키로 분한 모델과 셀레브리티들을 종종 보곤 한다. 누가 미키 마우스를 유치한 만화 캐릭터라 했나? 커다란 검은 귀를 가진 쥐는 영원한 패션 아이콘이다.
[드레스와 부츠는 모두 코치(Coach), 스타킹은 월포드(Wolford), 가방은 전부 디즈니X코치 컬렉션(Disney X Coach Coll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