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의 꾸뛰르 리포트: 존 갈리아노의 디자인이 마르지엘라의 스타일을 뒤덮다

_ARC0091_1280x1920

마르지엘라의 파괴적인 영향력은 요즘 패션계 어디에서든 볼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자신의 메종 마르지엘라 레이블만 제외하고.

존 갈리아노가 이끄는 메종 마르지엘라의 아티서날 쇼 장 밖을 바라보며 나는 이 쇼에서 과연 무엇을 보게 될 것인지 생각했다.

마르지엘라에서 트레이닝을 받은 베트멍 팀이 오버사이즈 코트, 대담한 어깨 라인을 갖춘 재킷과 도전적인 패션 정신을 되살리자 마틴 마르지엘라는 다시 한번 관심의 대상이 됐다. 프랑스의 일간지  <르 피가로>는 한 페이지 전체를 의문에 둘러 싸인, 벨기에 출신의 ‘전직’ 디자이너에게 할애했을 정도.

오프닝 모델이 등장하며 하얀색 무대 배경에 실루엣을 드러내자 나는 숨을 참았다.

_ARC0029_1280x1920

어깨 디테일이 없었다! 대신 슬림한 랩 코트와 허벅지 길이 부츠, 그 근처까지 길게 내려오는 소매. 그 다음 모델은 크리스털 장식 브라톱을 입고 갈리아노의 상징힌 번진 립스틱 메이크업을 한 채 등장했다.

_ARC0047_1280x1920 (1)

미디어에 한 번도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지금 프런트 로에 앉아있는 렌조 로소가 브랜드를 사들인 이후 이 쇼에서 창립자 마틴 마르지엘라의 색깔은 아주 희미하게만 느껴진다.

투명한 플라스틱으로 덮인 스포티한 레드 재킷이 마틴의 1990 S/S컬렉션을 떠오르게 하긴 했지만.  1980년대 패션계에 큰 영향을 끼쳤던 그 컬렉션 말이다.

_ARC0243_1280x1920

갈리아노의 컨셉은 흥미로웠지만 아주 달랐다. 다른 시대와 시대 정신에 맞서 싸우는 패션. 현재의 스타일이 과거의 패션과 싸우는 아이디어였다. 나폴레옹 시대의 조세핀이 입었을듯한 엠파이어 드레스와 실크 의상들이 등장했고,

_ARC0215_1280x1920

이런 고전적인 옷들은 접히고 꼬인 파카들과 대조적으로 믹스됐다. 길고 색조가 다양한 줄무늬 니트웨어들은 쓰레기 봉투같은 비닐 소재로 장식돼있었다.

_ARC0329_1280x1920

갈리아노의 디올 시절 홈리스들에게서 영감을 받은 컬렉션이 있었는데 그 때의 페이스 페인팅이 다시 등장했다.

_ARC0315_1280x1920

패션계를 더 친환경적으로 만들어준 장인 정신으로 가득한 콘셉트를 나는 항상 좋아했다. 물론 마틴은 이런 아이디어를 따르지 않았지만.

_ARC0431_1280x1920

, 나는 왜 갈리아노가 자신의 스타일로 디자인하고 싶었는지 이해한다. 하지만 마틴의 영향으로 현재 유행하는 오버사이즈드 코트나 단순한 옷들을 하나도 선보이지 않은 행동은 그를 매우 반항적이거나 브랜드의 대한 이해력이 없는 사람처럼 보이게 한 게 사실이다.

_ARC0565_1280x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