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즈 홀릭! 영국의 새 총리 ‘테레사 메이’

‘브렉시트’에 찬성 표를 던진 대다수의 영국 국민들. 이 결과에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책임을 지고 6년 만에 사임했습니다. 7월 13일, 그가 떠난 빈자리에 ‘테레사 메이(Theresa May)’ 전 내무장관이 취임했습니다.

자국의 진지한 변화를 위해 ‘EU 탈퇴’의 길을 걷게 된 영국. 구원투수로 메이 여성 총리가 선택된 것인데요. ‘철의 여인(Iron Lady)’이라 불린 영국의 첫 여성 총리 마가렛 대처(Margaret Thatcher, 1925∼2013) 이후 26년 만에 탄생된 여성 총리입니다.

자국의 진지한 변화를 위해 ‘EU 탈퇴’의 길을 걷게 된 영국. 구원투수로 메이 여성 총리가 선택된 것인데요. ‘철의 여인(Iron Lady)’이라 불린 영국의 첫 여성 총리 마가렛 대처(Margaret Thatcher) 이후 26년 만에 탄생된 여성 총리입니다.

메이 총리는 그간 경찰 예산을 줄이면서도 범죄율을 낮추는 업적을 거두는 등 ‘강하고 유능한 정치인’이란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국가 안보에 대해 매우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데다 보수당 소속으로써 마가렛 대처 총리와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죠.

메이 총리는 그간 경찰 예산을 줄이면서도 범죄율을 낮추는 업적을 거두는 등 ‘강하고 유능한 정치인’이란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국가 안보에 대해 매우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데다 보수당 소속으로써 마가렛 대처 총리와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죠.

그동안 마거릿 대처 전 총리는 자신의 롤모델이 아니라며 독립된 자세를 보여왔던 메이 총리. 어찌 되었든 ‘대처의 뒤를 이은 두 번째 여성 총리’라는 수식어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마거릿 대처 전 총리는 자신의 롤모델이 아니라며 독립된 자세를 보여왔던 메이 총리. 어찌 되었든 ‘대처의 뒤를 이은 두 번째 여성 총리’라는 수식어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대처 전 총리는 패션을 사랑했던 정치인 중 한 명으로 기억됩니다. 2013년 87세의 나이로 타계, 그 후 2015년에는 그녀의 소장품 350점이 크리스티 경매를 통해 판매되었을 만큼 옷, 핸드백, 보석 등에 관심이 많았던 총리였지요.

대처 전 총리는 패션을 사랑했던 정치인 중 한 명으로 기억됩니다. 2013년 87세의 나이로 타계, 그 후 2015년에는 그녀의 소장품 350점이 크리스티 경매를 통해 판매되었을 만큼 옷, 핸드백, 보석 등에 관심이 많았던 총리였지요.

재임 동안 대내외 정책을 결정하는 중요한 회의에선 매번 검은색의 사각 핸드백을 팔에 걸고 등장한 걸로도 유명하죠. 그녀가 탁자 위에 ‘탁’하고 핸드백을 올려놓으면 고위급 각료들이 땀을 뻘뻘 흘리며 긴장했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재임 동안 대내외 정책을 결정하는 중요한 회의에선 매번 검은색의 사각 핸드백을 팔에 걸고 등장한 걸로도 유명하죠. 그녀가 탁자 위에 ‘탁’하고 핸드백을 올려놓으면 고위급 각료들이 땀을 뻘뻘 흘리며 긴장했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대처 전 총리의 패션 키워드로 핸드백을 꼽는다면, 차세대 테레사 메이 총리는 ‘다양한 신발들’로 대변됩니다.

대처 전 총리의 패션 키워드로 핸드백을 꼽는다면, 차세대 테레사 메이 총리는 ‘다양한 신발’로 대변됩니다.

메이 총리에게 ‘패셔니스타 정치인’이라는 닉네임을 선사한 표범 무늬 키튼 힐(Kitten Heel). 비슷한 듯 다른 듯 다양한 디자인들을 보세요. 이 뿐만이 아닙니다.

메이 총리에게 ‘패셔니스타 정치인’이라는 닉네임을 선사한 표범 무늬 키튼 힐(Kitten Heel). 비슷한 듯 다른 듯 다양한 디자인들을 보세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만나는 자리에서 포착되었던 무릎까지 올라오는 오버-니 부츠(Over-Knee Boots) 차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만나는 자리에서 포착되었던 무릎까지 올라오는 오버-니 부츠(Over-Knee Boots) 차림.

타탄체크 수트와 매치한 큐빅 로퍼.

타탄체크 수트와 매치한 큐빅 로퍼.

핫핑크 리본 플랫 슈즈.

핫핑크 리본 플랫 슈즈.

입술 모양 프린트 플랫 슈즈.

입술 모양 프린트 플랫 슈즈.

영국 국기 유니온 잭이 스팽글로 장식된 운동화.

영국 국기 유니온 잭이 스팽글로 장식된 운동화.

낮은 구두만 즐겨 신는 것은 아닙니다. 중요한 자리에선 7cm, 10cm 높이의 하이힐도 거뜬히 소화해내죠.

낮은 구두만 즐겨 신는 것은 아닙니다. 중요한 자리에선 7cm, 10cm 높이의 하이힐도 거뜬히 소화해내죠.

아찔한 높이의 섹시한 킬힐까지!

아찔한 높이의 섹시한 킬 힐까지!

매스컴 및 패션 전문가들은 그녀의 지적이고도 파격적인 패션 감각에 ‘신선하다’는 반응입니다.

매스컴 및 패션 전문가들은 그녀의 지적이고도 파격적인 패션 감각에 ‘신선하다’는 반응입니다.

2014년 영국 BBC 라디오와 나눴던 인터뷰에선 ‘무인도에 가져가야 할 럭셔리 아이템’으로  정기 구독권을 꼽기도 했었죠.

2014년 영국 BBC 라디오와 나눴던 인터뷰에선 ‘무인도에 가져가야 할 럭셔리 아이템’으로 <보그> 정기 구독권을 꼽기도 했었죠.

좋아하는 브랜드로는 ‘비비안 웨스트우드’를 꼽았고요. 영국 일간지 는 “메이 총리의 패션에 대한 열정이 정치에도 화려함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신선한 충격을 주는 지도자”라고 전했습니다.

좋아하는 브랜드로는 ‘비비안 웨스트우드’를 꼽았고요. 영국 일간지 <미러>는 “메이 총리의 패션에 대한 열정이 정치에도 화려함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신선한 충격을 주는 지도자”라고 전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분열된 영국을 화합시키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대외적으로는 EU 탈퇴 협상을 이끌고, 국내에선 경제 침체와 이민자 문제 등을 해결하는 '브렉시트 내각'을 구성해 국민 모두를 위해 작동하는 나라로 만들겠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습니다.

메이 총리는 분열된 영국을 화합시키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대외적으로는 EU 탈퇴 협상을 이끌고, 국내에선 경제 침체와 이민자 문제 등을 해결하는 ‘브렉시트 내각’을 구성해 국민 모두를 위해 작동하는 나라로 만들겠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습니다.

지적이면서도 화려한 패션 감각만큼 브렉시트로 얼어붙은 영국 정치에 혁신과 변화를 가져다 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지적이면서도 화려한 패션 감각만큼 브렉시트로 얼어붙은 영국 정치에 혁신과 변화를 가져다 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