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우드의 ‘프로 가발러’들?

쉿, 헐리우드에선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알아도 슬쩍 눈 감아주는 그런 것 말이죠. 화려한 염색과 퍼머로 매일같이 변신하는 스타들. ‘손님, 이건 고데기에요.’도 아니고 매일같이 바꾸는 ‘가발(Wig)’이었습니다. 늘 대동하는 헤어 스타일리스트는 사실 거의 ‘가발 전문가’들이고요. 하긴, 실제로 스타들이 매일 머리를 바꿔대면 모발이 남아나질 않겠죠?  할리우드의 내로라는 프로 가발러들을 만나 보시죠!

Beyonce-Formation-compressed

비욘세(Beyonce)의 ‘Formation’ 뮤직 비디오 속 화려한 헤어 스타일은 전부 ‘가발’입니다. 비욘세의 헤어 스타일링을 맡은 킴(Kim Kimble)은 헐리우드의 유명한 가발 전문가죠.

 

SANTA CLARA, CA - FEBRUARY 07:  Beyonce performs onstage during the Pepsi Super Bowl 50 Halftime Show at Levi's Stadium on February 7, 2016 in Santa Clara, California.  (Photo by Matt Cowan/Getty Images)

지난 2월, 슈퍼볼 공연 때 선보인 (비욘세의 시그너처 헤어이기도 한) 화려한 펌 헤어 역시 가발! 역시 킴의 솜씨랍니다. 천연 모발로 만든 가발이라 그런지 감쪽같죠?

qqqqq

랩퍼 니키 미나즈(Nicki Minaj)도 늘 가발을 씁니다. 흑발과 금발을 넘나든 건 역시 ‘염색’이 아니라 ‘가발’이었네요. 비욘세의 가발을 담당한 킴부터 테렌스(Terrence Davidson)까지 헐리우드의 내로라는 가발 전문가들이 그녀의 머리를 담당하죠.

qqqqq

카일리 제너(Kylie Jenner)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자신만의 가발 컬렉션을 공개한 적도 있습니다. “난 가발을 너무 사랑해. 아무래도 난 가발러(I think I’m a wig girl)라고 할 수 있지. 너무 예쁜데다 너무 쉽잖아!”

qeeeee

‘가발’하면 레이디 가가(Lady Gaga)를 빼놓을 수 없죠. 리얼웨이에선 당당하게 자신의 머리 그대로 돌아 다닙니다. (좌측) 사진을 보면 이마가 휑 하죠?

 

qwe

가발을 붙여 휑한 이마가 촘촘하게 들어찬 모습! 자세히 보면 테이핑이 살짝 보이죠?

LOS ANGELES, CA - APRIL 13:  Recording artist Rihanna performs onstage at the 2014 MTV Movie Awards at Nokia Theatre L.A. Live on April 13, 2014 in Los Angeles, California.  (Photo by Christopher Polk/Getty Images for MTV)

레이디 가가와 쌍벽을 이루는 헐리우드의 프로 가발러, 리한나(Rihanna). 악성 곱슬에 두피에 딱 달라붙는 모발을 가진 리한나는 가발 없이는 하루도 외출하지 않을 정도.

ewee

물론, 거의 똑같은 옷을 입지 않는 그녀의 화려한 무대의상과 사복패션을 위해선 다양한 가발은 필수! 그녀의 가발을 책임지고 있는 도쿄(Tokyo Stylez)는 리한나를 비롯해 나오미 캠벨, 켄달과 카일리, 킴 카다시안 등의 헐리우드 에이급 스타들의 가발 스타일링을  맡고 있답니다.

wwww

가발하면 또 시아(Sia)를 빼놓을 수 없어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스타일링을 맞추기 위해 가발을 고르는 리한나와 달리, ‘얼굴을 가리기 위해’ 쓰는 시아의 가발 컬렉션. 뉴욕의 가발 전문가 이삭(Isaac Davidson)의 작품입니다.

weee

그웬 스테파니(Gwen Stefani)도 ‘타고난 금발’이 아닌 ‘가발’입니다. 한 토크쇼에 나와 이런 농담도 던졌죠. “모든게 가짜(가발)였어요. 저도 9살 이후로 제 진짜 머리를 본 적 없는 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