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취향- ① 최유돈, 한상혁

서울을 대표하는 스무 개의 패션 레이블, 그 레이블에 씨를 뿌리고 물과 거름을 준 스무 팀의 크리에이터들. 바로 지금, 서울의 취향은 곧 이들의 취향이다. ▷ ① 최유돈, 한상혁

최유돈, Choi Eudon

런던의 쇼어디치와 모로코의 마라케시, 뉴멕시코의 사막과 스톡홀름의 세련된 숍까지. 런던 디자이너 최유돈의 취향은 지역과 스타일을 가리지 않는다. 이런 취향은 그에게 좋은 자산이 된다. 조지아 오키프의 섬세한 회화에서 영감을 얻어 컬렉션을 선보이고, 마라케시 시장에서 만난 선명한 색채는 새 아이디어를 선사한다. 2003년 무작정 런던으로 유학을 떠난 젊은이가 세계 무대에서 열네 번째 컬렉션을 선보일 수 있었던 동력 역시 이것이다. 그의 폭넓은 취향과 시선이 지금은 또 어디에 머무르고 있을까.

런던의 쇼어디치와 모로코의 마라케시, 뉴멕시코의 사막과 스톡홀름의 세련된 숍까지. 런던 디자이너 최유돈의 취향은 지역과 스타일을 가리지 않는다. 이런 취향은 그에게 좋은 자산이 된다. 조지아 오키프의 섬세한 회화에서 영감을 얻어 컬렉션을 선보이고, 마라케시 시장에서 만난 선명한 색채는 새 아이디어를 선사한다. 2003년 무작정 런던으로 유학을 떠난 젊은이가 세계 무대에서 열네 번째 컬렉션을 선보일 수 있었던 원동력 역시 이것이다. 그의 폭넓은 취향과 시선이 지금은 또 어디에 머무르고 있을까.

한상혁, Han Sang Hyuk

한상혁의 쇼에서는 늘 좋은 음악이 흘러나오고, 예술적 요소가 곳곳에 배치된다. 쇼의 시작은 소설의 첫 문장처럼 강렬하며 앞으로 생길 일을 상상하게 만든다. 매번 그럴 수 있는 건 디자이너가 진짜 사랑하는 것이 음악, 예술, 영화, 꽃처럼 아름다운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그를 여전히 소년답다고 말할 수 있다. 보시다시피 ‘활명수’를 좋아하는 음료로 고른 그 솔직함과 위트 덕분이다. ‘Heich Es Heich’ 한상혁이 간직한 취향 사전.

한상혁의 쇼에서는 늘 좋은 음악이 흘러나오고, 예술적 요소가 곳곳에 배치된다. 쇼의 시작은 소설의 첫 문장처럼 강렬하며 앞으로 생길 일을 상상하게 만든다. 매번 그럴 수 있는 건 디자이너가 진짜 사랑하는 것이 음악, 예술, 영화, 꽃처럼 아름다운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그를 여전히 소년답다고 말할 수 있다. 보시다시피 ‘활명수’를 좋아하는 음료로 고른 그 솔직함과 위트 덕분이다. ‘Heich Es Heich’ 한상혁이 간직한 취향 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