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사진과 예술적 이미지의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한국 패션 사진가 20인이 카메라를 들었다. 그들의 재능과 〈보그〉 에디터들이 완성한 하이패션 비주얼의 눈부신 재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