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세계에 갇힌 크리스토퍼 케인 여인들의 은밀한 욕망. 에곤 실레의 에로티시즘을 그대로 닮은 두 여인의 포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