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붓 터치가 이룬 추상적 이미지 속에서 에르메스 의 매력이 배가됐다. 여섯 폭의 회화로 완성된 예술 속 리얼리티 시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