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F/W 뷰티 키워드 10 – ⑥ 헤어 스타일링 테크닉

가장 중요한 메이크업 키워드는 ‘개성’이며 스킨케어 제품은 뚜렷한 카테고리 없이 하이브리드 형태로 진화 중. 비주류 옵션으로 여겨지던 도시형 서바이벌 제품이 전면으로 부상하는 기현상이 속출하는 가운데, 2016 F/W 시즌이 시작됐다. 누구 하나 선봉에서 깃발을 올리지 못하는 혼돈의 시대, 트렌드 춘추전국시대에 〈보그〉가 인양한 비전 키워드 10. ▷ ⑥ 헤어 스타일링 테크닉

(왼쪽부터) 모로칸오일 '스무딩 로션', 모로칸오일 '루미너스 헤어 스프레이 스트롱', 모로칸오일 '보어 쿠션 브러시'

(왼쪽부터) 모로칸오일 ‘스무딩 로션’, 모로칸오일 ‘루미너스 헤어 스프레이 스트롱’, 모로칸오일 ‘보어 쿠션 브러시’

백스테이지 한쪽에서 손목을 풀고 있던 모로칸오일 글로벌 앰배서더 안토니오 코랄 칼레로. 이번 시즌 헤어 트렌드를 묻는 <보그>에 그는 이렇게 답했다. “쇼핑을 좀 해야 할 거예요.” 그 어느 때보다 테크닉이 필요한 스타일이 유행할 테니 ‘머리발’ 잘 받게 만들어줄 제품을 준비하라는 뜻. 그리고는 아침 출근길을 런웨이로 바꿔줄 스타일링 노하우를 모두 공개했다.

쿠신 잇 오취스 (Cushnie Et Ochs)

쿠신 잇 오취스 (Cushnie Et Ochs)

Cushnie Et Ochs 이 죽여주게 에지 있는 스타일은 젖은 모발에 오일 트리트먼트 제품을 바르며 시작된다(스트레이트의 생명은 머릿결이므로). 그런 뒤 열로부터 모발을 보호하는 스타일링 프로텍션을 뿌려둘 것. 아이론을 쓸 때는 위부터 한 번에 쭉 훑어 내리는 게 아니라 밑을 먼저 펴 정돈한 뒤 위부터 다시 한번 눌러 내리는 게 핵심. 모발이 곧게 펴지면 빗으로 이마 모양을 따라 빗어 넘기되 앞쪽에만 부분적으로 웨이브를 만들어준다. 고정력이 강한 스프레이를 뿌려 마무리.

델포조 (Delpozo)

델포조 (Delpozo)

Delpozo 늦잠을 잔 듯한 룩을 연출하기 위해 타고난 모발의 자연스러운 텍스처를 충분히 활용하자. 마른 모발에 드라이 텍스처 스프레이를 전체적으로 뿌려두면 볼륨과 파우더리한 질감을 동시에 살릴 수 있다. 포인트는 앞머리 스타일링. 오른쪽 모발을 잡고 반대편 이마 쪽으로 쓸어 넘겨 귀 뒤로 꽂은 다음 이마 쪽 머리카락을 몇 가닥 자연스럽게 꺼내 펼쳐놓는다. 볼륨 없이 납작하게 붙어 있도록 스프레이로 고정한다.

게오르기네 (Georgine)

게오르기네 (Georgine)

Georgine 하프 백의 경우 적당히 흐트러진 듯한 볼륨을 연출하는 게 포인트. 드라이어로 머리를 말릴 때 손가락으로 모발을 꼬듯 빙빙 돌리며 자연스러운 웨이브를 연출하고, 뿌리부터 끝까지 드라이 텍스처 스프레이를 뿌려 거친 볼륨을 만든다. 그런 뒤 얼굴 양옆 모발을 뒤로 당겨 반묶음 스타일을 만들고 볼륨이 죽지 않도록 스프레이를 전체적으로 뿌려 마무리한다.

마르케샤 (Marchesa)

마르케샤 (Marchesa)

Marchesa 먼저 브러시와 드라이어를 사용해 머리카락을 곧게 말린다. 마른 모발 전체에 드라이 텍스처 스프레이를 뿌린 뒤 목 아래쪽에 낮고 타이트한 포니테일을 만들어 묶는다. 이때 앞쪽 몇 가닥은 느슨하게 남겨두는 것을 잊지 말길. 포니테일을 두 가닥으로 나눠 각각 꼬아준 뒤 묶어놓은 고무줄 위로 겹치게 말아 교차한 후 핀으로 고정한다.

제이슨 우 (Jason Wu)

제이슨 우 (Jason Wu)

Jason Wu 모발 전체에 볼류마이징 무스를 발라 손가락으로 툭툭 빗어둔다. 아이론으로 머리 앞부분을 말아 마치 손가락으로 웨이브를 만든 것처럼 얇은 컬을 연출한다. 넓은 빗으로 컬 부분을 쓱쓱 빗은 뒤 ‘납작핀’으로 눌러 고정한다. 그 위에 루미너스 헤어 스프레이를 뿌리고 약한 바람으로 말려 모양을 픽스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