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와 마주친 자, 누구든 현혹되리라.’ 인상주의적 화폭에 갇힌 조르지오 아르마니 우먼의 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