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레이터로 변신한 디자이너 조나단 앤더슨!

조나단 앤더슨(Jonathan Anderson)이 내년 3월, 런웨이가 아닌 갤러리에서,
디자이너가 아닌 큐레이터로서 기획한 전시 ‘Disobedient Bodies’ 를 선보입니다.

LONDON, ENGLAND - FEBRUARY 18:  Designer Jonathan William Anderson walks the runway at the J.W. Anderson show during London Fashion Week Fall/Winter 2013/14 at TopShop Show Space on February 18, 2013 in London, England.  (Photo by Tim Whitby/Getty Images)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넘나드는 젊은 디자이너’ 하면 누가 생각나나요? 로에베(LOEWE )의 리빙 컬렉션은 물론,  예술 작가들과 협업을 통해   ‘작품’ 아카이브를 만들어 나가는 J.W. Anderson 의 수장, 조나단 앤더슨(Jonathan Anderson)일겁니다.

그는 패션뿐만 아니라, 라이프 스타일에도 깊은 조예가 있습니다. 로에베가구 컬렉션은 물론, 영국의 예술가들과 협업해 자신의 레이블인  J.W.앤더슨에서도 리빙 컬렉션을 선보였죠.

1

올해 밀라노 가구 박람회에 선보인 로에베 가구 컬렉션. ⓒLOEWE

JOANNA-WASON-LP

도예가인 조안나 와슨(JOANNA WASON)과 협업한 J.W. 앤더슨  리빙 컬렉션. ⓒJ.W.ANDERSON

f (1)

예술에 대한 지극한 애정을 담아, 내년 3월 새로운 전시를 연다는 소식. 사실 그에게 디자이너가 아닌 ‘큐레이터’로서의 도전이 처음은 아닙니다. 작년 연말부터 올해 초까지 그는 마이애미 로에베 매장에서 연 ‘Chance Encounters’ 전시를 기획한 바 있죠.

f (2)

디자이너이자, 큐레이터로서 전시를 진두 지휘했던 조나단 앤더슨은 당시 이렇게 말했습니다. “디자이너로서 제 목표는 도예와 공예를 비롯한 영국의 구, 현대 예술작품과 패션을 조화롭게 결합시키는 것입니다.”

 

jamie-hawkesworth

그리고 어제, J.W.앤더슨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이미지와 영상들! 전시 소식이로군요?  내년 3월, 조나단 앤더슨은 (브랜드를 떠나) 오롯이 큐레이터로서 전념하여 준비한 ‘Disobedient Bodies’ 전시를 엽니다. 인체와 몸의 형태를 표현하는 이번 전시는  헬무트 랭의 미니멀 드레스부터 이세이 미야케의 랜턴 드레스, 그리고 전위적인 레이 가와쿠보의 의상들까지 독특한 실루엣을 만들어낸 당대 디자이너 의상들과 영국 작가들의 예술 작품이 어우러집니다. (The Thinleys, 2015. ⓒJamie Hawkesworth)

henry-moore

평소 인스타그램에 올리곤 했던 ‘헨리 무어(Henry Moore)’의 조각은 물론, 바바라 헵워스(Barbara Hepworth) 등 20세기 영국 예술을 주도한 작품들까지! (Henry Moore’s Reclining Figure ⓒJonty Wilde)

WAKEFIELD, ENGLAND - MAY 18:  The Hepworth Wakefield is unveiled on May 18, 2011 in Wakefield, England. The Hepworth Wakefield, designed by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opens to the public on May 21, 2011 and is the largest purpose built art gallery to open in Britain since the 1960s. The Gallery will house a permanent collection of over forty works by Wakefield born sculptor Barbara Hepworth and is funded by Wakefield Council and The Hepworth Estate, Arts Council England and Heritage Lottery Fund.  (Photo by Peter Macdiarmid/Getty Images for The Hepworth Wakefield)

“패션 디자이너들은 ‘실체’가 있어야한다는 고정관념에 빠지기 쉬워요. 하지만 예술작가들은 훨씬 도전적이죠. 조각가와 도예가, 디자이너들이 20세기부터 21세기를 거쳐 인체의 형태를 어떤 방식으로 재해석했는지 보여주고 싶어요. 패션과 예술을 자연스럽게 조합하는거죠.”

page

“패션 디자이너로서 가치관을 바꾸게 만든 2013 F/W 남성복 컬렉션도 전시에 등장할겁니다. 이때 선보인 옷은 상업적으로 성공하진 못했어요. 잘 안팔렸거든요. 그래도 제게는 옷에대한 철학을 바꿀만큼 터닝 포인트가 된 쇼랍니다.”

WAKEFIELD, ENGLAND - MAY 18: An employee looks out of the window at The Hepworth Wakefield on May 18, 2011 in Wakefield, England. The Hepworth Wakefield, designed by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opens to the public on May 21, 2011 and is the largest purpose built art gallery to open in Britain since the 1960s. The Gallery will house a permanent collection of over forty works by Wakefield born sculptor Barbara Hepworth and is funded by Wakefield Council and The Hepworth Estate, Arts Council England and Heritage Lottery Fund.  (Photo by Peter Macdiarmid/Getty Images for The Hepworth Wakefield)

전시는 영국의 10대 갤러리로 꼽히는 ‘Hepworth Wakefield’에서, 오는 3월 18일부터 6월 18일까지 3개월간 열립니다.  “이런 전시를 열 수 있다는 건 흔치 않은 기회라고 생각해요. 제 영감의 원천인 예술가들의 작품과 옷을 결합시켰을 때 어떤 에너지가 쏟아질까요? 너무 기대됩니다. 오디언스 여러분들은 전시를 보며 ‘지금 이 시대가 이미지를 습득하고 소비하는 속도’를 한번 생각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