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7 S/S 뉴욕 패션위크 – 톰 포드와 칸예 웨스트, 본업을 포기하다?

뉴욕 패션위크에서 만난 매끄러운 진행의 톰 포드 쇼, 그리고 대기 시간이 너무 길었던 이지 쇼.middle

톰 행크스, 줄리안 무어, 리타 오라, 우마 서먼이 미스터 포드를 응원하기 위해 맨하탄에서 열린 톰 포드 (Tom Ford) 쇼에 참석했다. 이 쇼는 감독 겸 디자이너인 톰 포드의 영화 녹터널 애니멀스(Nocturnal Animals)가 베니스 영화제에서 발표된 지 일주일 만이었다.

Rita Ora was with me where in New York? Could it be with the suave Tom Ford?

A photo posted by Suzy Menkes (@suzymenkesvogue) on

810

810 (1)

한편, 센트럴 파크 안의 자그마한 섬 루즈벨트 아일랜드에서 열린 칸예 웨스트의 이지 (Yeezy) 4 쇼에는 켄달 제너, 킴 카다시안이 참석했으며, 쇼에서는 신고 제대로 걷기 힘든 비닐 부츠, 발렌시아가 스타일의 파카, 그리고 100명의 다민족 여성들이도열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Lined up on the grass: Vanessa Beecroft's season 4 performance for Kanye West and Addidas Yeezy.

A photo posted by Suzy Menkes (@suzymenkesvogue) on

이지 쇼 당일날 어린 모델들이 폭염 속에서 쓰러지지는 않았어도, 톰포드와 칸예 웨스트 중 누가 본업에 충실해야 할 지는 명확히 보였다. 뉴욕 패션위크의 첫 날은 톰포드의 압승이었다.

톰 포드: 여전히 유혹적이었던 컬렉션

그는 어떻게 그 바쁜 스케줄들을 소화해내는 것일까? 나는 그에게 영화와 쇼 중 어느 게 더 중요한지 물어봤다. 그의 대답은 “둘 다 똑같이 중요하길 바라요, 수지”였다. 톰 포드의 영화는 정식 개봉하기도 전에 아주 강렬하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그의 쇼는 영화와 같이 강렬했고, 무대 위에서 스토리가 펼쳐지는 듯했다.

810 (2)

서막은 무대 연출로부터 시작됐다. 톰은 구 포시즌 레스토랑을 프라이빗 클럽으로 개조하여 관객들이 쇼를 보면서 저녁을 먹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으며, 컬렉션 공개 후에는 가수 리온 브릿지스의 공연도 관람할 수 있었다. 마치 50년대 뉴욕의 다운타운 클럽 같은 분위기였다.

810 (3)

컬렉션 옷들은 톰이 가장 좋아하는, 그리고 구찌에서 보냈던 시절의 7,80년대 느낌이 물씬 났다. 핑크와 오렌지 조각들이 붙어 있는 흰색 퍼 코트처럼 크고 두꺼운 실루엣의 코트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칼리 클로스와 앰버 발레타와 같은 슈퍼모델들이 메탈릭한 소재의 드레스를 입은 모습 또한 매력적이었다.

Amber Valletta all chained up st Tom Ford

A photo posted by Suzy Menkes (@suzymenkesvogue) on

1980's glitter is back at Tom Ford

A photo posted by Suzy Menkes (@suzymenkesvogue) on

슬릿 사이로 호피무늬 부츠가 살짝 드러나는 타이트한 드레스와 타이트한 바지에 진자주색의 벨벳 재킷을 입은 룩들을 보니 최근 피렌체 구찌 뮤지엄에 들어간 톰 포드 섹션이 생각났다.

Back slits put the focus on BOOTS at Tom Ford

A photo posted by Suzy Menkes (@suzymenkesvogue) on

810 (4)

신발까지 완벽히 밸런스가 잡혀 섹시한 분위기를 풍기는 톰의 옷들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810 (5)

2017 S/S 컬렉션 시즌에 선보인 이 무거운 옷들은 16FW 컬렉션으로 쇼가 끝나자마자 구매할 수 있는 see-now-buy-now 의상들이었다! 컬렉션이 끝나는 즉시 매장에서 판매된다고 한다.

이번에 새로 제작한 영화만으로도 톰 포드의 명성을 유지할 수 있었겠지만, 디자이너로서 집중하여 베트멍과 리한나의 펜티 푸마 컬렉션과 같은 에슬레저 스타일이 유행인 지금, 자신만의 섹시하고 지적인 스타일을 고수한 자신감을 느낄 수 있었다.

모든걸 완벽히 해낸 모습을 보니, 톰 포드는 잠이 없는 사람인게 분명하다.

Nocturnal Animal at Tom Ford

A photo posted by Suzy Menkes (@suzymenkesvogue) on

칸예 웨스트와 아디다스가 함께 한 이지 4 컬렉션: 과열된스펙터클

칸예 웨스트가 멀티미디어 천재인 건 확실하다. 음악계에서 작곡가, 프로듀서, 그리고 여러 뮤지션의 협력자인 그는 현시대를 대표하는 인물로 꼽을 수 있다.

하지만 패션계에서는 자신이 직접 트렌드를 창조하는 혁신자라기보단 트렌드를 파악하여 따라가는 ‘팔로워’라고 할 수 있다.

쇼는 린덴 나무와 담쟁이덩굴에 덮인 1856년도 고딕 양식의 병원 유적에 둘러싸인 프랭클린 D. 루즈벨트 정원에서 진행됐는데, 장소만큼은 굉장했다.

하지만 정원에 서 있던 모델들이 폭염 속에서 약 한 시간 반 동안 대기하다 쓰러지고, 흐물거리는 부츠를 신어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모습에 관객들은 불편함을 느꼈다. 쇼가 시작되며 옷이 한 벌 한 벌 나왔는데, 그냥 ‘옷’일 뿐이었다. 보들보들한 소재의 후디, 짧은 원숄더 드레스에 컬렉션은 전체적으로 엷은 톤이었고, 굽이 흔들리는 부츠보단 운동화가 더 어울렸을 것 같은 스포츠웨어가 대부분이었다.

New York end of summer meets Kanye West Adidas fall winter for Yeezy

A photo posted by Suzy Menkes (@suzymenkesvogue) on

아! 그 유명한 아디다스 운동화. 현재 이베이에선 이지 부스트 350 운동화가 1,599.99 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칸예 웨스트에겐 패션계가 확실히 돈은 되는 것 같다. 쇼장에서 이지 티셔츠 또한 판매되고 있었지만 나는 구매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