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7 S/S 뉴욕 패션위크 – 알렉산더 왕, 사이버 공간으로 아디다스 상품을 대량 방출하다

그 임팩트에는 귀청이 터질 듯한 음향도 한 몫 했다.

middle

허드슨 강에 위치한 넓은 건물에 음악 소리가 쿵쾅거렸다. 고막이 터질 듯한 음악이 거대한 스피커를 통해 흘러 나왔고, 스크린에는 눈에 띄는 이미지들이 떠 있었다.

이 모든 광경은 알렉산더 왕 (Alexander Wang) 쇼가 시작하기도 전부터 볼 수 있었다.

자극적이기만 한 효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 스크린에 보이는 이미지들 뒤에는 의미가 있었다. 그건 바로 모두를 놀라게 한 아디다스와의 협업 피날레를 암시한 것. 이 콜라보레이션 라인은 맨하탄 시내를 도는 트럭에서 열리는 모바일 팝업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다. 알렉산더 왕의 또 하나의 거침 없는 전략이다.

405

프런트 로 마돈나의 검정 캡모자에 쓰여진 “WANGFEST” 문구처럼,  이번 컬렉션에는 정말 많은 마케팅 전략이 사용되었다. 하지만 마케팅 전략을 떠나, 컬렉션 자체는 어땠을까?

수많은 래퍼, 로커 및 유명인사들이 멋진 의상을 입고 쇼장에 자리한 후, 쇼는 속옷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예쁜 옷들로 가득했다. 이 컬렉션에서 유일하게 약간의 성차별을 느끼게 했던 옷은 비키니를 입은 여자 이미지가 프린트된 남자 탑이었다.

알렉산더 왕 2017 S/S 컬렉션

알렉산더 왕 2017 S/S 컬렉션

시끄러운 음악에 반하여, 왕의 옷들은 모두 가볍고 유쾌했다. 프랑스의 팬티 같아 보이는 레이스 디테일이 더해진 여성스러운 반바지 또는 풍선 모양의 스커트 등을 찾아볼 수 있었다.

810 (1)

알렉산더 왕 2017 S/S 컬렉션

스위트한 색들을 중화시키기 위해 왕은 네온 그린, 선명한 보라 또는 청록색을 추가했다. 속옷을 연상케 하는 옷들은 브라톱과 발목 길이의 매쉬 스커트 등으로 세련되고 정교한 느낌을 풍겼다.

알렉산더 왕 2017 S/S 컬렉션

알렉산더 왕 2017 S/S 컬렉션

아디다스와의 협업 컬렉션에는 거꾸로 프린트 된 로고와 같이 아디다스를 상징하는 아이콘들을 파열적인 버전으로 선보였다.

쿨한 래퍼들과 시끄러운 음악을 제외시킨 컬렉션은 왕이 아직도 신선한 아이디어로 가득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맨 허리를 두른 신발 끈 스트랩부터 발목을 감싸는 반짝거리는 트리플 스트랩이 달린 플랫 샌들까지. 왕은 쿨하게 스포츠웨어를 여성화 시키는 방법을 꿰뚫고 있는 것 같았다.

810 (3)

이렇게 뛰어난 패션 재능으로 왕은 꼭 자신의 쇼장을 패션 전문가들을 위한 대형 파티로 꾸며야 했을까? 패션쇼는 더 이상 내부 관객을 위한 쇼가 아닌, 대중을 위한 쇼이기 때문에 알렉산더 왕의 화려한 쇼장은 인터넷을 강타할 또 하나의 영리한 전략이었다고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