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높고 청명한 하늘, 쟁반같이 둥근 달 그리고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계절. 한복 자락을 곱게 여민 아리따운 아가씨들이 추수와 잔치의 풍요로움에 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