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책방 부흥기

서교동과 해방촌 뒷골목, 손님 한 명이면 꽉 차는 작은 책방이 생기더니 이젠 규모가 확장되고 있다. 고사 직전까지갔던 책방이 왜 갑자기 부흥하는 걸까? 동네 책방 이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

small 1

최근 몇 년 동안 서점이 생기고 있다. 독립 출판물을 전문으로 다루는 서점부터 특정 분야의 도서만 다루거나, 책과 맥주를 함께할 수 있는 서점이 등장했다. 게다가 온라인 서점은 오프라인에 중고 서점을 열고 문화 공간처럼 운영하기도 한다. 서교동의 ‘유어마인드’ , 상암동의 ‘북바이북’ , 서교동의 ‘땡스북스’ , 해방촌의 ‘고요서사’ 를 비롯해 음악 전문 서점인 ‘라이너노트’ , 고양이 전문 서점 ‘슈뢰딩거’ , 추리소설 전문 서점 ‘미스터리 유니온’ , 시집만 다루는 ‘위트앤시니컬’ 같은 곳이 각자의 동네에서 문을 열고 영업 중이다.

고요서사

전(前) 제일기획 부사장인 최인아 씨가 대표를 맡은 ‘최인아책방’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선릉역 부근에 문을 열었고, 홍대 앞의 문화 공간인 aA 디자인 뮤지엄은 책 중심의 라이프스타일 숍으로 리모델링한다. 심지어 동서식품도 책방을 연다는 소문이 있고 홍대에서 신촌으로 넘어가는 와우교 아래 있는, 10년 전에 철거된 철길은 ‘걷고 싶은 거리 사업’의 연장으로 서점 거리가 될 예정이다.

한때 고사하다시피 한 ‘책방’이 어째서 다시 유행하는 것처럼 보일까. 여기에는 ‘도서 정가제’ 같은 제도적인 문제와 ‘물리적 공간’이라는 공감각적 체험이 맞물려 있다. 최근에는 서울시가 서점 활성화에 대한 조례를 제정하면서 서점은 도시 개발의 측면에서도 다른 영감을 제공한다.

small 2

두 가지가 중요하다. 하나는 서점이 ‘동네’에 자리한다는 점이고, 또 하나는 거기에 ‘사람’이 있다는 점이다. 많은 서점 주인들이 말하는바, ‘동네’ 서점은 단순히 부동산 때문이 아니라 자신이 살았던 장소이거나, 타깃과 부합하는 장소거나, 사회적으로 책과 어울리는 장소로 의미화된 곳에 자리 잡는다. 그 나름의 분명한 목적으로 홍대에, 북촌에, 해방촌에, 선릉에 문을 연다. 인테리어와 책장의 높이, 테이블과 좌석의 크기, 콘센트까지 고려한다. 책과 함께 커피를 판매하는 ‘최인아책방’은 테이블의 높이가 낮고 벽에 콘센트가 없다. “여기 오는 사람들이 노트북 대신 책에 집중할 수 있게 일부러 콘센트를 없앴어요. 와이파이도 없애려고 했는데 그건 다들 말리더라고요.” 최인아 대표는 “서점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 여러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결국 책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