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Costume Ever

기상천외한 파티 의상을 고민 중이라면, 다음의 역대급 코스튬들을 참고하길.

영국의 국민 소녀 수키 워터하우스도 할로윈엔 사랑스러운 미소를 내려놓는다. 작년, 런던의 원 메이페어에서 열린 대규모의 유니세프 할로윈 파티에 그녀는 물랭루주풍의 의상과 기괴한 메이크업으로 나타났다. 콘셉트를 알 순 없지만 앙칼진 손톱이 귀여울 뿐.

영국의 국민 소녀 수키 워터하우스도 할로윈엔 사랑스러운 미소를 내려놓는다. 작년, 런던의 원 메이페어에서 열린 대규모의 유니세프 할로윈 파티에 그녀는 물랭루주풍의 의상과 기괴한 메이크업으로 나타났다. 콘셉트를 알 순 없지만 앙칼진 손톱이 귀여울 뿐.

케이트 모스와 제이미 힌스 부부가 런던에서 열린 조나단 로스의 셀러브리티 파티에 참석했다. 왼쪽에 보이는 여자(?)는 영국에서 가장 옷 잘 입는 남자로 꼽히는 닉 그림쇼 aka 그리미. 케이트는 카라 델레바인으로, 제이미와 닉은 각각 리타 오라와 그녀의 남자 친구인 리키 힐피커를 코스프레 중. 패셔니스타들은 변장 콘셉트도 패셔니스타를 선택한다.

케이트 모스제이미 힌스 부부가 런던에서 열린 조나단 로스의 셀러브리티 파티에 참석했다. 왼쪽에 보이는 여자(?)는 영국에서 가장 옷 잘 입는 남자로 꼽히는 닉 그림쇼 aka 그리미. 케이트는 카라 델레바인으로, 제이미와 닉은 각각 리타 오라와 그녀의 남자 친구인 리키 힐피커를 코스프레 중. 패셔니스타들은 변장 콘셉트도 패셔니스타를 선택한다.

파티 걸 패리스 힐튼은 작년 할로윈 때 할리우드의 한 클럽에서 ‘유령의 집’을 콘셉트로 파티를 열었다. 호스트로서 그녀는 자신의 포메라니안 반려견인 프린스 힐튼으로 변신. 강아지도 이렇게 섹시할 수 있다니!

파티 걸 패리스 힐튼은 작년 할로윈 때 할리우드의 한 클럽에서 ‘유령의 집’을 콘셉트로 파티를 열었다. 호스트로서 그녀는 자신의 포메라니안 반려견인 프린스 힐튼으로 변신. 강아지도 이렇게 섹시할 수 있다니!

사진 속의 인물이 누군지 맞춘 사람은 눈썰미가 좋다기보다 하이디 클룸의 할로윈 파티에 대해 익히 들어온 사람일 거다. 70대 할머니나 인도의 신, 트랜스포머 등 온갖 기상천외한 할로윈 분장을 선보여온 그녀는 작년에도 어떤 게스트도 뛰어넘을 수 없는 극적인 분장을 선보였다. 그녀가 주최한 파티가 무려 15번째였는데, 어쩌면 그녀는 1년 내내 할로윈 파티 구상을 하는 게 아닐까?

사진 속의 인물이 누군지 맞춘 사람은 눈썰미가 좋다기보다 하이디 클룸의 할로윈 파티에 대해 익히 들어온 사람일 거다. 70대 할머니나 인도의 신, 트랜스포머 등 온갖 기상천외한 할로윈 분장을 선보여온 그녀는 작년에도 어떤 게스트도 뛰어넘을 수 없는 극적인 분장을 선보였다. 그녀가 주최한 파티가 무려 15번째였는데, 어쩌면 그녀는 1년 내내 할로윈 파티 구상을 하는 게 아닐까?

모델 겸 연기자, 그리고 가수이기도 한 아이비 레반이 애덤 램버트의 두 번째 할로윈 파티에 등장했다. 가발과 그물 스타킹, 메이크업은 그렇다 치고, 이날 분장의 관건은 쭉 뻗은 각선미와 라텍스에 가까운 새파란 ‘쫄티’.

모델 겸 연기자, 그리고 가수이기도 한 아이비 레반이 애덤 램버트의 두 번째 할로윈 파티에 등장했다. 가발과 그물 스타킹, 메이크업은 그렇다 치고, 이날 분장의 관건은 쭉 뻗은 각선미와 라텍스에 가까운 새파란 ‘쫄티’.

2001년 영화 에서 힌트를 얻은 켈리 오스본에겐 일단 아이디어 점수를 주고 싶다. 기네스 팰트로가 연기했던 마고로 변신한 것. 실루엣과 느낌은 영 달라도 얻어맞은 듯한 눈두덩과 단발의 블론드 헤어, 퍼 코트와 장갑까지 포인트를 콕 짚었다.

2001년 영화 <로얄 테넌바움>에서 힌트를 얻은 켈리 오스본에겐 일단 아이디어 점수를 주고 싶다. 기네스 팰트로가 연기했던 마고로 변신한 것. 실루엣과 느낌은 영 달라도 얻어맞은 듯한 눈두덩과 단발의 블론드 헤어, 퍼 코트와 장갑까지 포인트를 콕 짚었다.

매번 하는 말이지만 알레산드로 앰브로시오는 두 아이의 엄마다. 그런데도 이렇게 섹시한 표범이 될 수 있다. 그냥 표범도 아니고, 눈표범이다. 이날 그녀는 가정은 잠시 잊은 채 할리우드의 한 바에서 친한 셀러브리티들과 함께 광란의 밤을 보냈다는 후문.

매번 하는 말이지만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는 두 아이의 엄마다. 그런데도 이렇게 섹시한 표범이 될 수 있다. 그냥 표범도 아니고, 눈표범이다. 이날 그녀는 가정은 잠시 잊은 채 할리우드의 한 바에서 친한 셀러브리티들과 함께 광란의 밤을 보냈다는 후문.

 

(본 기사는 <보그 걸> 2015년 11월호 ‘Best Costume Ever’ 기사를 재구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