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the Frontier – NEW YORK 2017 S/S

패션 최전선에서 우리에게 다가올 미래의 방향을 몸소 경험할 수 있는 파리, 밀라노, 뉴욕, 런던 패션 위크. 4주간의 패션 위크 마라톤을〈보그〉 에디터들이 완주했다. 그들이 꼽은 가장 강렬한 룩, 웅장한 공간, 아름다운 모델 그리고 잊지 못할 감동. – ① NEW YORK 2017 S/S

#NYVS

무려 9일간 이어진 뉴욕 패션 위크 곳곳에서 찾은 패션 아이디어의 충돌.

#GROUP DKNY VS ALEXANDER WANG 쇼가 끝나는 순간 무대 위로 밀려 나오는 모델들의 물결. 인스타그램을 위한 완벽한 순간.

#GROUP
DKNY VS ALEXANDER WANG
쇼가 끝나는 순간 무대 위로 밀려 나오는 모델들의 물결. 인스타그램을 위한 완벽한 순간.

#GENDER HOOD BY AIR VS GYPSY SPORT 젊은 디자이너에게 드레스를 입는 남자는 새롭지 않다. 그것도 과감한 뉴욕의 신성들이라면.

#GENDER
HOOD BY AIR VS GYPSY SPORT
젊은 디자이너에게 드레스를 입는 남자는 새롭지 않다. 그것도 과감한 뉴욕의 신성들이라면.

#SHOES ALEXANDER WANG VS HOOD BY AIR 평범한 펌프스로 시선을 끌기엔 부족하다. ‘쪼리’에 스트랩을 더하거나, 아예 뒤축에 구두를 하나 더 붙여버리는 용기.

#SHOES
ALEXANDER WANG VS HOOD BY AIR
평범한 펌프스로 시선을 끌기엔 부족하다. ‘쪼리’에 스트랩을 더하거나, 아예 뒤축에 구두를 하나 더 붙여버리는 용기.

#LOCATION YEEZY VS THE ROW 칸예 웨스트는 관객들을 루스벨트 아일랜드의 공원으로 불러냈다. 뙤약볕 아래에서 2시간이 넘게 기다리며 모두 디자이너를 원망했다. 반면 이른 아침 자신의 매장에서 고요하게 프레젠테이션을 마친 올슨 자매의 선택은 얼마나 우아한가.

#LOCATION
YEEZY VS THE ROW
칸예 웨스트는 관객들을 루스벨트 아일랜드의 공원으로 불러냈다. 뙤약볕 아래에서 2시간이 넘게 기다리며 모두 디자이너를 원망했다. 반면 이른 아침 자신의 매장에서 고요하게 프레젠테이션을 마친 올슨 자매의 선택은 얼마나 우아한가.

 

#CROWDPLEASING


거대한 놀이공원을 완성한 타미 힐피거, 루퍼스 웨인라이트의 라이브 공연을 마련한 마이클 코어스, 반짝이는 라이팅 쇼를 배경으로 한 마크 제이콥스. 이제 더 이상 옷을 선보이는 것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하는 디자이너들. 알렉산더 왕은 패션쇼 백스테이지에 맥도날드 트럭을 끌고 왔고, 톰 브라운은 한 편의 연극 같은 패션쇼를 선보였다. 디자이너의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한 노력? 더 많은 ‘Like’를 위한 전략? 그 진위를 가리긴 어렵지만, 분명 패션쇼는 하나의 진풍경이 되고 있다.

 

 

#SHOPNOW


내년 봄이 아니라 이번 가을 컬렉션을 선보인 디자이너가 늘었다. 톰 포드, 타미 힐피거, 타쿤, 랄프 로렌까지. 인스타그램으로 쇼 이미지를 확인한 관객들이 당장 그 옷을 손에 쥘 수 있는 건 빨라진 세상에 어울리는 변화. 하지만 패션계 리더들이 방향성을 제시하는 대신, 자기 복제를 바탕으로 판매에 집중하는 것이 반갑지만은 않다.

 

 

#WHOSNEW


새로운 디자이너를 격려하는 데에 뛰어난 뉴욕. 지금 이 도시가 사랑하는 신성은 브랜든 맥스웰(레이디 가가의 스타일리스트 출신으로 섹시한 드레스에 뛰어난), 몬스(다음 시즌부터 오스카 드 라 렌타의 디렉터 역할을 맡은) 그리고 시스 마잔(로맨틱한 감성에 동시대적인 스타일링 요소를 더한). 뉴욕 패션을 이야기하고 싶다면 꼭 외워둬야 할 이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