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없이 있는 것. 홀로 있는 것. 모든 존재와 행위가 팽창하며 반짝이고 시끌벅적하다 흩어진다.” 버지니아 울프가 꿈꾸던 몽상의 순간. 버버리의 새 요정, 진 캠벨의 백일몽 같은 한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