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땐 한 편의 영화 같았고 한 곡의 노래 같았지. 우리가 조금 더 어렸을 땐 말야.” 두툼한 외투 안에 감춘, 밝고 빛나는 젊은 날의 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