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en Kingdom

베르사체 왕국은 38년간 패션계에서 그 성역을 공고히 해왔다. 중심에는 지아니보다 더 오래 브랜드를 이끌어온 한 여자, 도나텔라가 있었다.

Versace_p094 btm

VOGUE KOREA(이하 VK) 단순히 과거의 영광을 기록한 책을 만들고 싶진 않았을 것 같아요. 이번 책을 준비하면서 기존의 브랜드 북 혹은 디자이너 전기와 어떻게 다르게 만들고 싶었나요?
DONATELLA VERSACE(이하 DV) 우선 다양한 관점에서 베르사체를 바라본 책을 원했어요. 물론 아름다워야 했죠! 그래서 사진을 고르고 배열하는 데 정말 숙고했어요. 책을 준비하던 초기에는 그저 연대순으로 책을 편집하지 말자고 팀과 결정했어요. 사진의 흐름으로 분위기와 감정을 전달하려면 분명 순서가 뒤죽박죽 섞여야 했거든요. 자부하는데, 이 책에 나온 사진만 감상해도 몇 시간은 보낼 수 있어요. 물론 글에도 신경을 많이 썼어요.

Versace_p037 btm

VK 말이 나왔으니 필자 이야기를 해보죠. 이들과 당신이 어떤 인연이 있는지 궁금해요.
DV 우선 제 오랜 친구이자 작가 잉그리드 시시가 ‘가족 관계’ 부분을 맡은 건 제가 아끼는 가족에 대해 누구보다 잘 이해하기 때문이에요. (시시는 베르사체의 ‘금발’이 열한 살 때 오빠 지아니의 강요에 의해 처음 탄생한 것이라는 흥미로운 에피소드를 밝혔다. 당시 지아니는 도나텔라에게 자신의 뮤즈인 가수 패티 프라보처럼 머리를 염색하라고 설득했다.) 그녀에게 이 챕터를 맡길 수 있어서 영광이었어요. 그리고 <비즈니스 오브 패션>의 팀 블랭스, <W>의 편집장 스테파노 통키, <T 매거진>의 알렉산더 퓨리는 패션계에서 제가 존경해 마지않는 에디터들이죠. 이뿐 아니라 패션 사학자이자 큐레이터 소넷 스탠필이 자신의 관점으로 아틀리에 챕터에 대해 서술해준 점도 정말 좋았어요. 총 여덟 명의 인물이 여덟 개의 챕터를 구성했고, 각각의 글로 새로운 면을 더했어요. 저 역시 그들의 글을 통해 베르사체라는 세계에 새로 눈을 뜨게 됐어요.

Versace_p161

VK 얼마 전 브루노 마스가 새 뮤직비디오 ‘24K Magic’에서 베르사체 옷으로 쫙 빼입고 나왔어요. 두바이에 오픈한 호텔 팔라초 베르사체에서 이 노래가 울려 퍼진다고 하니 그야말로 베르사체를 위한 곡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군요.
DV 브루노와는 정말 순식간에 사랑에 빠졌어요! 무대에서 정말 폭발적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뮤지션 아닌가요? 타고난 재능을 지닌 천재, 그리고 그 재능을 숨기지 않고 발산하는… 제가 사랑하는 모든 요소를 지녔어요. 브루노를 위한 무대의상을 디자인할 때, 좀더 편하게 안무를 펼칠 수 있는 옷에 대해 그와 의견을 나눴어요. 또 베르사체를 입고 자신이 어떻게 보이길 원하는지도 들었죠.

Versace_p037 top

VK 프린스와 브루노만큼 슈퍼모델들 역시 베르사체 가문의 역사에 중요해요. 지아니와 당신은 90년대 잡지 화보 모델이었던 나오미, 신디 크로포드 등을 런웨이에 올려 ‘슈퍼모델’ 시대를 열었어요. 2017 S/S 컬렉션에서 당신은 소셜 미디어 스타인 지지 하디드, 90년대 모델 나오미 캠벨,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테일러 힐 등 다양한 모델을 기용했죠.
DV 오늘날 유효한 건 ‘개성’입니다. 지지, 벨라, 켄달 같은 모델을 좋아하는 이유는 자기 방식대로 성공을 만드는 여성들이기 때문이에요. 진정한 힘을 가진 여성들이에요. 그녀들이 베르사체 세계의 일부분이기에 행복할 뿐입니다. (얼마 전 도나텔라는 영국에서 열린 패션 어워즈에서 ‘올해의 모델 상’을 지지 하디드에게 수여했다. 지지는 아틀리에 베르사체의 은빛 드레스를 입고 나왔다. 그러자 도나텔라의 인스타그램엔 “지지가 받을만하죠!”라는 글이 올라왔다.)

Versace_p034

VK 그런가 하면 조나단 앤더슨, 안토니 바카렐로, 크리스토퍼 케인 등 베르수스 베르사체를 거쳐간 젊은 디자이너들이 럭셔리 패션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요. 그들의 재능을 일찍 알아본 셈이네요.
DV 새롭고 재능 넘치는 이들은 저에게 가장 큰 영감을 주는 존재들이에요. 저는 늘 새로운 것에 관심이 많거든요. 바카렐로나 케인 같은 친구들이 세계적인 패션 인물로 성장해서 기뻐요. 저는 갓 졸업한 젊은 디자이너들을 만나는 것도 좋아해요. 전 세계 패션 스쿨을 졸업한 젊은이들이 제 스튜디오에서 일합니다. 덕분에 저는 그들의 열정, 에너지, 창의성을 얻죠. 패션계에는 유명한 디자이너들도 있지만, 그 이면에서 현재 패션을 만드는 사람이 더 많아요.

Versace_p066-067

2012년 프랑스 리츠 호텔에서 열린 아틀리에 베르사체 2012 F/W 쇼. 도나텔라가 백스테이지에서 모델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VK 그렇다면 21세기에 패션 디자이너로서 살면서 힘든 게 있나요?
DV 패션 비즈니스 자체가 디자이너에게 너무도 다양한 것을 요구한다는 사실이에요. 더불어 저희 팀원들이 열심히 일하기에 그들이 일을 통해 행복하길 원해요. 저는 스튜디오가 조용하면 싫어요. 그래서 늘 음악과 웃음이 흘러넘쳐야 해요. 이를 위해서라도 저 자신이 가려는 길에 대해 자신감을 갖고자 해요. 그 자신감을 어디서 얻냐고요? 지금 브랜드의 성장을 바라보고 전 세계 여자들이 베르사체에 열광하는 걸 볼 때죠. 디자이너로서 여성의 힘과 개성을 이끌어내고, 또 좀더 공평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는 걸 소임으로 여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