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코레이터 서정경의 시금치로 생색내기

느닷없이 집으로 찾아오는 손님들이 많아졌다. 아기가 보고 싶어 찾아온 친구들과 식구들이 대부분이라 편하고 허물없지만, 식사 때에 찾아온 그들에게 맹물만 대접할 순 없기에 애꿏은 냉장고를 자꾸 열어본다. 별 수 없는 냉장고라서 열어본 들 뾰족한 수가 생기는 건 아니더라도 문을 여닫을수록 생각치 못한 재료나 의외의 소스를 발견하게 된다. 이런 경우엔 마치 큰 곳간을 지혜롭게 운영한 듯한 착각도 추가되는데 나쁘지 않은 추임새라 여긴다.

야채박스 안에서 지난 주에 사둔 시금치 2단을 발견했다. 다행이었다. 시금치는 조물조물 무쳐낸 나물반찬 말고도 여러가지 메뉴가 가능하니까!

WEDNESDAY LUNCH / 시금치 수프 

시금치와 감자 그리고 양파. 어디에서나 쉽게 살 수 있는 재료들이다. 그래서 언제나 냉장고에 쟁여두는데 이 세가지 재료들로 스프를 만들었다. 우유나 생크림을 넣은 스프를 먹고는 항상 속이 좋지 않아, 집에서 스프를 만들 때는 우유와 생크림을 제외하고 만들게 된다. 재료의 향은 진해지고 속이 편안한 시금치 스프는 사실 참 별게 아닌데 맛 본 친구들은 또 다시 집에 오는 약속을 만든다.

시금치와 감자 그리고 양파. 어디에서나 쉽게 살 수 있는 재료들이다. 그래서 언제나 냉장고에 쟁여두는데 이 세가지 재료들로 스프를 만들었다. 우유나 생크림을 넣은 스프를 먹고는 항상 속이 좋지 않아, 집에서 스프를 만들 때는 우유와 생크림을 제외하고 만들게 된다. 재료의 향은 진해지고 속이 편안한 시금치 스프는 사실 참 별게 아닌데 맛 본 친구들은 또 다시 집에 오는 약속을 만든다.

Recipe 버터를 녹인 냄비에 슬라이스한 양파 하나, 감자 두 알을 넣고 볶는다. 양파가 노르스름하게 익으면 시금치 한 단(300g)을 넣고 조금 더 볶는데 이때에 코셔 소금을 1ts 더해준다. 시금치의 색이 진해지면 물을 1리터 붓고 치킨스톡과 함께 15분간 끓여준다. 식힌 후 믹서기로 간 뒤 그릇에 낸다.

 

SUNDAY AFTERNOON / 시금치 딥소스

농구중계를 같이 보기로 한 동생과 제부가 늦은 오후, 맥주와 나초칩을 사왔다. 나초칩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100가지 방법 중 하나인 딥소스. 거기에 시금치를 더했다.

농구중계를 같이 보기로 한 동생과 제부가 늦은 오후, 맥주와 나초칩을 사왔다. 나초칩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100가지 방법 중 하나인 딥소스. 거기에 시금치를 더했다.

Recipe 버터를 두른 팬에 다진마늘을 볶다가 시금치 한줌을 넣고 3분간 익힌다. 그 위에 크림치즈 150g, 페퍼잭치즈 200g, 마요네즈 반 컵을 넣고 치즈들이 충분히 녹아 섞일 때까지 끓인다. 그릇에 담은 뒤 냉장고에 반나절 혹은 냉동실에 20분정도 두었다가 꺼내먹는다.

 

THURSDAY LUNCH / 시금치 샐러드 

시금치는 샐러드의 훌륭한 재료이다. 거칠고 단맛이 강해 씹는 맛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지금 추운 겨울이 시금치의 단 맛이 가장 좋을 때라서 깨끗하게 씻어 신선하게 먹을 수 있는 샐러드를 자주 올리게 된다.

시금치는 훌륭한 샐러드 재료다. 거칠고 단맛이 강해 씹는 맛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요즘처럼 추운 겨울은 시금치의 단 맛이 가장 좋을 때! 깨끗하게 씻어 신선하게 먹을 수 있는 샐러드를 자주 올리게 된다.

Recipe 시금치 1단(300g) 을 세척한 뒤 접시에 놓는다. 그 위로 견과류들을 한 줌 뿌리고 삶은달걀과 바삭하게 구운 베이컨을 올린다. 소스는 발사믹식초 6TS,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 3TS, 소금 1ts을 넣고 섞어준다음 레몬즙으로 마무리.

 

THURSDAY MIDNIGHT / 시금치 페스토 콜드 파스타 

남은 시금치로 페스토를 만들어 놓았다. 바질 말고 시금치로도 충분하다.  푸실리에 마늘피클을 더해 페스토에 섞어내면, 한 밤 중 라면보다는 가책이 덜 한 근사한 야식이 된다.

남은 시금치로 페스토를 만들어 놓았다. 바질 말고 시금치로도 충분하다.
푸실리에 마늘피클을 더해 페스토에 섞어내면, 한 밤 중 라면보다는 부담이 덜 한 근사한 야식이 된다.

Recipe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3분간 데친 시금치 1단(300g)과 올리브오일 1컵반, 그라나파다노 치즈 100g, 잣과 호두 1컵, 소금 2ts, 마늘 5톨을 넣고 믹서기에 간다. 바로 먹어도 상관없지만 용기에 덜어 3일정도 냉장 숙성 시킨 뒤 먹으면 더 좋다. 푸실리 한컵을 10분간 삶고 식힌 뒤 페스토와 섞는다. 삶아낸 아스파라거스와 슬라이스한 마늘피클 5톨을 더하는 것이 포인트. 마지막으로 그라나파다노 치즈와 후추로 마무리.

 

TUESDAY AFTERNOON / 시금치 페스토 버섯 샌드위치 

잘 구운 호밀빵에 페스토를 슥슥 바른다. 혼자 있을 땐 이로써도 충분한 요기가 되지만, 내가 운영하는 까페의 인기메뉴가 샌드위치라는 걸 아는 친구들이 내게 기대하는 바를 알기에 몇가지 재료를 더 얹었다. 비프파스트라미에 구운 버섯은 짠맛과 단백한 맛의 궁합이 잘 맞아 즐기는 조합이다.

잘 구운 호밀빵에 페스토를 슥슥 바른다. 혼자 있을 땐 이로써도 충분한 요기가 되지만, 내가 운영하는 까페의 인기메뉴가 샌드위치라는 걸 아는 친구들이 내게 기대하는 바를 알기에 몇가지 재료를 더 얹었다. 비프파스트라미에 구운 버섯은 짠맛과 단백한 맛의 궁합이 잘 맞아 즐기는 조합이다.

Recipe 호밀빵을 바삭하게 굽는다. 시금치 페스토를 두툼하게 바른뒤 비프파스트라미 2장을 올린다. 구운 느타리버섯 100g을 더하면, 식사 또는 술안주로도 손색없는 오픈 샌드위치가 완성.

KakaoTalk_20170221_112027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