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werpuff Girls

패션 월드의 꽃으로 새로 핀 한국 아가씨 두 명! 그들과 함께 여는 4월의 〈보그〉.

파리를 끝으로 패션 위크 대장정을 마친 이지와 정소현이 뉴욕 헤럴드 스퀘어에서 만났다. 이지가 입은 흰색 재킷은 오프화이트(Off-White), 링 귀고리는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흰색 양말은 팔케(Falke), 버클이 달린 샌들은 까르벵(Carven), 소현이 입은 줄무늬 티셔츠는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슬리브리스 레더 드레스는 디온 리(Dion Lee), 블랙 스터드 힐은 알렉산더 맥퀸(Alexaner McQueen).

파리를 끝으로 패션 위크 대장정을 마친 이지와 정소현이 뉴욕 헤럴드 스퀘어에서 만났다. 이지가 입은 흰색 재킷은 오프화이트(Off-White), 링 귀고리는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흰색 양말은 팔케(Falke), 버클이 달린 샌들은 까르벵(Carven), 소현이 입은 줄무늬 티셔츠는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슬리브리스 레더 드레스는 디온 리(Dion Lee), 블랙 스터드 힐은 알렉산더 맥퀸(Alexaner McQueen).

“실감이 안 나요! ‘얼떨떨’하달까요?” 버즈 컷 머리를 한 두 아가씨 정소현과 이지는 시간이 어떻게 지났는지 모를 만큼 지난 4주를 분주하게 보냈다. 둘은 나란히 뉴욕의 알렉산더 왕 쇼를 시작으로 존재를 알리더니 마지막 도시 파리에서 포텐을 터뜨렸다. 2017 F/W 패션 위크를 마치고 모델스닷컴 메인에 ‘Newcomers’로 등극한 건 맹활약의 방증이다. “제가 원래 머리가 짧긴 했지만, 패션 위크 첫 쇼였던 알렉산더 왕에선 아예 확 밀어버렸어요. ‘왕’이 자르라고 하는데 누가 ‘노!’라고 하겠어요?” <보그> 촬영 전날 뉴욕에 도착한 정소현이 그때를 회상했다. 펜디, 셀린, 미우미우, 샤넬. 그녀는 해외 진출 첫 시즌치고 높은 허들을 가뿐히 넘은 듯했다. 물론 그만큼 다음 시즌에 대한 목표도 높아졌다. “계속 성장하는 거예요. 단순히 유명한 쇼에 서고 마는 게 아니죠.” 한편 이지는 다른 생각을 갖고 있었다. “옷도 빛나고 또 모델도 돋보이는, 둘의 관계가 찰떡궁합인 쇼에 서고 싶어요.” 이제 뉴욕에 온 지 한 달. 광고 촬영 시즌까지 캐스팅과 피팅으로 바쁠 거라는 말 대신 이지는 한 가지 아쉬움을 털어놓았다. 만 20세가 아직 되지 않아 술을 사지 못한다는 사실! 그녀는 아직 욕심을 부릴 위치는 아닌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했지만, 뎀나 바잘리아의 발렌시아가 쇼에 최초로 선 한국 모델이 됐다. “리허설 때 신발이 너무 커서 벗겨지는 바람에 정말 긴장했어요. 저 때문에 리허설을 두 번 해서 다른 모델들에게 미안했죠.” 이지는 시작부터 느낌이 좋다고 말한다. “1년 6개월 전 한국에서 모델로 처음 데뷔했을 때 푸시버튼 쇼의 피날레를 장식했어요. 이번에도 첫 무대인 알렉산더 왕 쇼에서 예기치 않게 마지막 순간 피날레에 섰죠. 음, 앞으로도 잘될 거라는 신호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