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블리츠 클럽. 80년대 보이 조지, 데이비드 보위, 듀란듀란의 놀이터. 80년대 뉴 로맨티시즘이 정점을 찍은 지금, ‘블리츠 키즈’가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