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으면 왜 살이 찔까?

스트레스를 받으면 체중이 불어납니다. 그 이유와 해법을 알려드릴게요.

유난히 스트레스가 많은 며칠을 보내고 난 뒤, 체중이 올랐던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거예요. 스트레스를 먹는 걸로 풀어서인 것 같다고요? 물론 그 이유도 있겠죠. 행복 호르몬이 부족해 탄수화물이 땅겼을 테니까요.

유난히 스트레스가 많은 며칠을 보내고 난 뒤, 체중이 올랐던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거예요. 스트레스를 먹는 걸로 풀어서인 것 같다고요? 물론 그 이유도 있겠죠. 행복 호르몬이 부족해 탄수화물이 땅겼을 테니까요.

하지만 보다 더 근본적인 이유가 있어요.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코르티솔 호르몬 때문이죠. 코르티솔은 근육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라고 명령해요. 근육은 단백질의 기본 요소인 아미노산으로 바뀌어 연료로 사용되죠. 결국 코르티솔 수치가 높을수록 근육량은 줄어 들게 됩니다. 연료로 쓰이려 들어온 음식들은? 쓸모를 잃고 몸 속에 저장되겠죠.

하지만 보다 더 근본적인 이유가 있어요.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코르티솔 호르몬 때문이죠. 코르티솔은 근육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라고 명령해요. 근육은 단백질의 기본 요소인 아미노산으로 바뀌어 연료로 사용되죠. 결국 코르티솔 수치가 높을수록 근육량은 줄어 들게 됩니다. 연료로 쓰이려 들어온 음식들은? 쓸모를 잃고 몸 속에 저장되겠죠.

근육이 어떤 존재이던가요? 신진대사가 활발한 기관 중 하나로, 근육이 많다면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답니다. 그런 고마운 존재를 분해해 없애버리다니요!  스트레스를 줄여 코르티솔 호르몬을 낮추는 건 행복한 삶을 위해서도, 날씬한 몸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답니다.

근육이 어떤 존재이던가요? 신진대사가 활발한 기관 중 하나로, 근육이 많다면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답니다. 그런 고마운 존재를 분해해 없애버리다니요! 스트레스를 줄여 코르티솔 호르몬을 낮추는 건 행복한 삶을 위해서도, 날씬한 몸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답니다.

스트레스가 없다면 가장 좋겠지만 세상만사 내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잖아요? 분비된 코르티솔을 빨리 낮춰 버리는 수 밖에요. 의 저자이자 영국 여성 영양 건강 분야의 권위자, 메릴린 그렌빌 박사의 해법을 들어 볼까요?

스트레스가 없다면 가장 좋겠지만 세상만사 내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잖아요? 분비된 코르티솔을 빨리 낮춰 버리는 수 밖에요. <뱃살 제로 다이어트>의 저자이자 영국 여성 영양 건강 분야의 권위자, 메릴린 그렌빌 박사의 해법을 들어 볼까요?

우선 순위를 정하라스트레스 받는 일을 목록으로 만든 다음 중요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보세요. 가장 어렵고 힘든 일은 잠시 뒤로 미뤄도 괜찮아요. 하지만 그걸 해 냈을 때 얼마나 자유로워 질지 상상해보면 좋습니다.

우선 순위를 정하라
스트레스 받는 일을 목록으로 만든 다음 중요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보세요. 가장 어렵고 힘든 일은 잠시 뒤로 미뤄도 괜찮아요. 하지만 그걸 해 냈을 때 얼마나 자유로워 질지 상상해보면 좋습니다.

나를 최우선으로 하라이기적이 되라는 뜻이 아니에요. 단 몇 분이라도 나만의 시간을 만들어 보라는 얘기죠. 운동도 좋고 마사지는 더없이 좋아요. 너무 바쁘다고요? 처음에는 10분 이내의 짧은 시간으로 시작하세요. 그리고 점점 시간을 늘려가는 거죠. 원하는 것을 찾을 때까지 가로 세로 낱말 맞추기라도 하며 이기적인 시간을 갖도록 해 보세요.

나를 최우선으로 하라
이기적이 되라는 뜻이 아니에요. 단 몇 분이라도 나만의 시간을 만들어 보라는 얘기죠. 운동도 좋고 마사지는 더없이 좋아요. 너무 바쁘다고요? 처음에는 10분 이내의 짧은 시간으로 시작하세요. 그리고 점점 시간을 늘려가는 거죠. 원하는 것을 찾을 때까지 가로 세로 낱말 맞추기라도 하며 이기적인 시간을 갖도록 해 보세요.

식사를 거르지 마라스트레스 받아서 입맛이 떨어졌다고요? 식사를 거르는 일은 폭식으로 이어짐은 물론, 신진대사를 떨어뜨려 살이 잘 안빠지는 체질로 변하는 지름길이에요. 짜증나겠지만 꼭꼭 씹어 천천히 드세요. 먼저 몇 번 깊은 숨을 쉰 다음 질감이나 맛, 향을 음미하며 아주 천천히, 20분 이상 식사를 하면 뇌가 배부르게 먹었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요. 스트레스 때문에 간식을 찾는 것을 예방해주기도 하죠.

식사를 거르지 마라
스트레스 받아서 입맛이 떨어졌다고요? 식사를 거르는 일은 폭식으로 이어짐은 물론, 신진대사를 떨어뜨려 살이 잘 안빠지는 체질로 변하는 지름길이에요. 짜증나겠지만 꼭꼭 씹어 천천히 드세요. 먼저 몇 번 깊은 숨을 쉰 다음 질감이나 맛, 향을 음미하며 아주 천천히, 20분 이상 식사를 하면 뇌가 배부르게 먹었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요. 스트레스 때문에 간식을 찾는 것을 예방해주기도 하죠.

운동하라운동을 하면 신경전달 물질인 엔도르핀이 분비되요. 기분이 좋아지고 각성 효과가 높아져 마음이 안정되죠. 또한 스트레스 호르몬을 모두 소모시키고, 온 몸에 뿌려진 ‘먹으라’는 신호를 거둬들이기 때문에 식욕 억제 효과도 있답니다.

운동하라
운동을 하면 신경전달 물질인 엔도르핀이 분비되요. 기분이 좋아지고 각성 효과가 높아져 마음이 안정되죠. 또한 스트레스 호르몬을 모두 소모시키고, 온 몸에 뿌려진 ‘먹으라’는 신호를 거둬들이기 때문에 식욕 억제 효과도 있답니다.

포옹하라껴안는 것이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는 건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에요. 옥시토신 수치가 올라가거든요.

포옹하라
껴안는 것이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는 건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에요. 옥시토신 수치가 올라가거든요.

항상 웃어라웃을 일이 있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으면 뇌가 웃게 되요. 얼굴의 표정 근육이 광대 승천하며 웃는 모양으로 움직이면 자동적으로 기분이 좋아지는 화학 물질이 분비되거든요. 또한 ‘하하’ 웃으면 산소 공급이 늘어나는 효과도 있답니다.

항상 웃어라
웃을 일이 있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으면 뇌가 웃게 되요. 얼굴의 표정 근육이 광대 승천하며 웃는 모양으로 움직이면 자동적으로 기분이 좋아지는 화학 물질이 분비되거든요. 또한 ‘하하’ 웃으면 산소 공급이 늘어나는 효과도 있답니다.

호흡하라스트레스 받으면 얕은 숨을 쉴 가능성이 높아요. 어린 아이처럼 배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것이 눈에 보이도록 복식호흡을 하면 스트레스 강도가 약해졌다는 신호가 발신되요. 더 많은 산소를 공급해 지방을 태우기에 유리해지고 두뇌 회전도 훨씬 빨라지죠.

호흡하라
스트레스 받으면 얕은 숨을 쉴 가능성이 높아요. 어린 아이처럼 배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것이 눈에 보이도록 복식호흡을 하면 스트레스 강도가 약해졌다는 신호가 발신되요. 더 많은 산소를 공급해 지방을 태우기에 유리해지고 두뇌 회전도 훨씬 빨라지죠.

잠을 자라스트레스와 수면은 반비례 한답니다. 과학자들이 침 샘플에서 코르티솔 수치를 살펴본 결과 잠을 제대로 자지 않는 사람은 오후 4시에서 9시 사이 코르티솔 컨트롤 속도가 충분한 수면을 취한 사람보다 6배나 느리다는 사실을 알아냈어요.

잠을 자라
스트레스와 수면은 반비례 한답니다. 과학자들이 침 샘플에서 코르티솔 수치를 살펴본 결과 잠을 제대로 자지 않는 사람은 오후 4시에서 9시 사이 코르티솔 컨트롤 속도가 충분한 수면을 취한 사람보다 6배나 느리다는 사실을 알아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