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 Only

섹시함에 관해 수다를 떨 때면 풍만한 가슴과 뷔스티에, 미니 스커트가 먼저 거론되곤 했다. 하지만 시대와 트렌드에 따라 변화해 온 섹스 어필의 포인트 중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곳은? 다름아닌 ‘한쪽’ 어깨다.

개운하게 바스럭거리는 태슬 달린 스텔라 매카트니의 니트 드레스, 선물 포장지처럼 커다란 리본이 달린 구찌 점프 수트, 로샤의 참한 핑크색 플리츠 드레스, 섹시한 레이스 브레이어를 드러낸 지암바티스타 발리의 실크 톱 등 마치 약속이나 한 듯 이번 시즌 원 숄더 의상들을 선보인 디자이너들을 제법 발견할 수 있다.

호화로운 젯셋을 컬렉션에 담아내곤 하는 클로에는 꽃무늬 가득한 월쇼더 톱과 드레스를, 이자벨 마랑 쇼 역시 한쪽 어깨를 과감히 드러낸 스포티브 스타일링이 눈에 띄었다. 이런 의상들은 내려간 어깨 깃 사이로 노출된 브라 끈이 은근히 더 섹시한 것처럼 시스루 의상이나 힙을 강조한 미니 스커트가 아니라도 충분히 도발적이다.

게다가 요즘 거리의 멋쟁이들은 구제 청바지나 티셔츠와 함께 좀더 합리적으로 스타일링한다. 가장 손쉬운 접근은 디자이너들이나 레드 카펫 위의 셀레브리티가 그러했듯이 무릎 길이의 여성스러운 원피스를 택하는 것. 오프 화이트나 생로랑처럼 캐주얼하게 접근하려면 통이 넣은 와이드 팬츠나 데님을 매치해볼 것! 몬세 톱처럼 클래식한 핀스트라이프 셔츠라면 담백하고 시크하게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드러난 한쪽 어깨 위로 찰랑대는 기다란 귀고리나 볼드한 뱅글 같은 주얼리는 원숄더 룩의 매력을 배가 시켜줄 것이다. 노출의 계절이 다가오는 이때, 원 숄더 아이템으로 업그레이드된 관능미를 어필해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