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재다능한 칼리 클로스

올해 나이 만 25세, 슈퍼모델 칼리 클로스가 큰 키와 매력적인 외모로 하이패션 세계를 사로잡은지 벌써 10년. 똑 부러지는 사업가 마인드로 쿠키 사업을 성공시키고, 코딩 장학 재단을 세운 것으로 모자라 패션 디자이너로서의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시카고에서 태어난 1992년생, 모델 칼리 클로스(Karlie Kloss).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여느 톱모델과 마찬가지로 칼리에게도 동화 같은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습니다.

13세 때, 암 투병 중이던 학교 친구를 위해 개최한 자선 패션쇼에서 어설프지만 멋진 워킹을 선보인 칼리는 당시 관람객 중 한 명이었던 스카우터의 눈에 띄게 됩니다. 그리고 바로 뉴욕으로 날아가 모델 에이전시와 계약을 체결하게 된 것!

그 해 8월, 샤넬 이만, 알리 마이클과 함께 미국 <틴보그> 지의 커버를 장식한 칼리는 연속 4달 동안 화보에 등장하는 황금같은 기회를 얻습니다.

그 후 15살 생일을 맞이한 그녀에게  ‘2008 S/S 캘빈 클라인’ 런웨이에 설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옵니다.

데뷔 무대였던 캘빈 클라인 쇼를 비롯해 이 시즌에만 무려 64개의 쇼 무대에 오른 칼리. 그야말로 슈퍼 스타의 탄생이었습니다. 특히, 당시 미국 출신의 톱 모델이 기근이었던 상황이라 뉴욕 패션계는 칼리에게 더욱 열광했죠. 

‘어린시절 발레를 배운덕에 곧 뻗은 수직 어깨를 가진 몸짱 모델’ ‘운동을 즐기는 근육질 소녀’라는 수식어 말고도, 칼리에게는 붙는 수식어는? 바로 ‘검소한 슈퍼모델’

2010년, 뉴욕으로 가는 패션 화보 촬영장에서 있었던 일화를 들어볼까요? 패션 브랜드에서 무상으로 제공해준 1등석 티켓을 이코노미석으로 교환한 뒤, 자신의 남은 항공사 마일리지로 부모님을 뉴욕으로 초대했다는 것! 그리고 '부모님에게 효도할 기회를 주어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까지 전했다는군요.

2010년, 뉴욕에서 이루어진 패션 화보 촬영의 일화를 들어볼까요? 패션 브랜드에서 제공해준 1등석 티켓을 이코노미석으로 교환한 뒤, 자신의 남은 항공사 마일리지로 부모님을 뉴욕으로 초대했다는 것! 그리고 ‘부모님에게 효도할 기회를 주어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까지 전했다는군요. 효녀 칼리!

 

still dreaming about last week in 30Rock 🙊 (thanks mom & dad for always being my #1s ❤️)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슈퍼모델’ 답지 않은 친근한 매력도 겸비하고 있습니다.

#메이크업은중요하니까

⚠️😜💅🏼⚠️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오리입술칼리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이런게인생이야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조심조심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내친구들은슈퍼스타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눈몇개?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낮술이최고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신난다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오늘은운동하는날

you know what day it is… 💪#fitnessfriday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저는 ‘운동 전동사’라는 별명이 제일 듣기 좋아요.”

365일, 운동을 즐기는 칼리는 자신이 수많은 대중들에게 친근하면서도 건강한 자극을 줄 수 있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남자친구와 셀피를 즐기는 사랑스러운 면도 돋보이죠.

four years ago today I met my best friend ⭐️🌙 I love you more everyday.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남자친구 '조슈아 쿠시너(Joshua Kushner)'는 하버드 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수재로,  투자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의 형 자레드 쿠시너는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반카 트럼프와 결혼을 한 사이. 한마디로 조슈아는 트럼프 집안과 사돈인 셈이죠.

남자친구 ‘조슈아 쿠시너(Joshua Kushner)‘는 하버드 대학교와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수재로, 현재 미국에서 투자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의 형 자레드 쿠시너는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반카 트럼프와 결혼한 사이. 한마디로 조슈아의 집안은 트럼프와 사돈인 것이죠.

2012년에는 글루텐이 일체 첨가되지 않은 쿠키 'KLOSSIES' 사업을 시작하기도 했습니다. 뉴욕에서 베이커리로 명성난 'Milk Bar'사와 협업하여 탄생한 이 쿠키는 수익금의 10%를 암투병으로 고생하는 아동과 패션 디자이너를 꿈꾸는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이고 있답니다.

2012년에는 글루텐이 일체 첨가되지 않은 쿠키 ‘KLOSSIES’ 사업을 시작하기도 했습니다. 뉴욕에서 베이커리로 명성난 ‘Milk Bar’사와 협업하여 탄생한 이 쿠키는 수익금의 10%를 소아암 환자와 패션 디자이너를 꿈꾸는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하고 있답니다.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코딩 수업을 들은 후에는 '코드 위드 칼리(Kode with Karlie)'라는 장학 재단을 설립했고, 젊은 여성들이 쉽게 코딩 기술을 공부할 수 있도록 여름 캠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코딩 수업을 들은 후에는 ‘코드 위드 칼리(Kode with Karlie)’라는 장학 재단을 설립했고, 젊은 여성들이 쉽게 코딩 기술을 공부할 수 있도록 여름 캠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기술이 어떻게 세계를 바꿀 수 있는지에 대해 큰 놀라움과 매력을 느꼈어요. 코딩은 우리 세계가 만들어지는 방식이기 때문이에요. 더 많은 여성들이 이 분야에서 힘을 보여주었으면 좋겠어요.”

코딩 캠프 지원자를 모집 중인 칼리의 모습.

 

바쁜 스케줄임에도 중간중간 코딩을 공부하는 모습!

A post shared by Karlie Kloss (@karliekloss) on

유투브 채널 ‘클로시(Klossy)‘를 운영하는 디지털 전문가로서의 활동도 시작했습니다.

특별한 레시피를 공개하는 칼리의 요리 시간 'Klossy Kitchen' 시리즈, 트위터로 받는 질문을 모아 소원수리하는 '#QuestionsforKarlie' 시리즈, 촬영으로 전 세계를 여행하는 그녀가 셀프 카메라로 여행 VJ로 나서는 '24 Hours In... '시리즈 까지!

특별한 레시피를 공개하는 칼리의 요리 시간 ‘Klossy Kitchen’ 시리즈, 트위터로 받는 질문을 모아 소원수리하는 ‘#QuestionsforKarlie’ 시리즈, 촬영으로 전 세계를 여행하는 그녀가 셀프 카메라로 여행 VJ로 나서는 ’24 Hours In… ‘시리즈 까지!

그리고 2017년 여름, 칼리는 패션 디자이너로 변신해 패션 브랜드 ‘익스프레스(Express)‘와 함께 캡슐 컬렉션을 선보입니다.

“지금 이 시대를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무척 기뻐요. 모든 여성들이 같은 느낌이었으면 좋겠어요. 긍정적인 요소를 모두 넣어봤어요.”

‘낙천주의자(Optimist)’라는 단어가 적힌 스카잔 점퍼와 티셔츠, 웨어러블한 화이트 재킷과 점프수트, 하늘하늘한 이지 드레스까지. 이번 여름에 꼭 필요한 아이템들로만 컬렉션을 꾸몄군요.


www.express.com에서 구입할 수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