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zing Into the Future

지난 5월 14일 저녁, 일본 교토 교외의 미호 박물관에서 열린 루이 비통 2018년 크루즈 컬렉션.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투명 피라미드와 홍콩의 뱅크 오브 차이나 빌딩으로 유명한 건축가 IM 페이가 지은 이 건물은 일본의 전통과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고집하는 미래를 조화롭게 보여주기에 완벽한 장소. 일본 여배우 릴라 후쿠시마가 문을 열고 한국의 배두나가 클로징을 맡은 이 쇼는 루이 비통이라는 브랜드가 가진 파워, 제스키에르의 비전, 그리고 아름다운 무대가 돋보였다.

지난 5월 14일 저녁, 일본 교토 교외의 미호 박물관에서 열린 루이 비통 2018년 크루즈 컬렉션.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투명 피라미드와 홍콩의 뱅크 오브 차이나 빌딩으로 유명한 건축가 IM 페이가 지은 이 건물은 일본의 전통과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고집하는 미래를 조화롭게 보여주기에 완벽한 장소. 일본 여배우 릴라 후쿠시마가 문을 열고 한국의 배두나가 클로징을 맡은 이 쇼는 루이 비통이라는 브랜드가 가진 파워, 제스키에르의 비전, 그리고 아름다운 무대가 돋보였다.

교토 현지에서 쇼를 참석한 이부터 인터넷으로 생중계를 지켜본 이까지 빼놓지 않고 언급한 건 아름다운 음악. 피날레를 장식한 로빈(Robyn)의 “Indestructible(The Black Madonna Remix)”도 매력적이었지만, 특히 인상적인 건 쇼의 시작을 맡은 프랑스 듀오 더 블레이즈(The Blaze)의 음악, “Territory”.

사촌 사이인 조나단 알릭(Jonathan Alric)과 기욤 알릭(Guillaume Alric)이 함께 하는 더 블레이즈의 음악은 한 마디로 정의하기 어렵다. 덥 비트에 따스함을 더했지만, 귀를 때리는 퍼커션과 교묘히 비틀어낸 보컬을 함께 녹여냈다. 영화를 공부한 조나단이 공들여 만드는 뮤직 비디오 역시 인상적이다. 알제리의 수도 알제 항구를 배경으로 한 “Territory”의 뮤직 비디오 속에는 젊은 아랍 청년의 문화와 고향으로 돌아가는 마음 등이 모두 담겨 있다.

그들의 시작은 1년 전 공개했던 노래 “Virile”의 뮤직 비디오. “음악과 비주얼의 퓨전입니다. 우리는 음악으로 시작할 때도 있고, 비주얼로 시작할 때도 있습니다. 아주 긴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한 인터뷰에서 기욤은 음악만큼 뮤직 비디오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젊음’을 강조하고 싶다는 이 듀오의 음악은 이제 막 발표된 ‘Territory’ EP를 통해 즐길 수 있다. 지금 새로운 뮤직 비디오를 촬영 중이며, 6월부터 프랑스 곳곳에서 첫 번째 라이브 쇼를 가질 예정. 에어와 대프트 펑크 뒤를 이어 프랑스를 대표하는 듀오 밴드로 떠오를 수 있을지 기대해봐도 좋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