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은 내게 오라 손짓하고, 귓속에 얘길 하네. 지금 이 순간이 바로 그 순간이야!”— 〈고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