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아 세이두. 프랑스와 독일과 스페인과 베네수엘라 피가 섞인 여자,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뮤즈, 21세기 본드 걸, 이제 한 아이의 엄마… 가장 따뜻한 색, 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