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GUE TV] Born to be Blue

무라카미 하루키가 재즈 뮤지션 쳇 베이커에게 한 말을 남태현에게 보낸다. “그의 음악에선 청춘의 냄새가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