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처 몰랐던 수건 관리법

사용한 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얼룩덜룩 초라하고 볼품없어진 욕실의 수건. 원인은 잘못된 세탁 습관에 있습니다. 관리만 잘해도 호텔처럼 깨끗하고 보송보송한 수건을 오래 사용할 수 있으니 아래의 팁을 참고하세요.

 

프레시한 향을 위해 섬유 유연제를 듬뿍 넣나요?

신선한 향과 부드러운 촉감을 위해 투여하는 섬유  유연제가 수건의 수명을 앗아가는 주범이라는 사실을 아세요? 전문가들은 “섬유 유연제를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느니 차라리 안 쓰는 게 낫다”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섬유 유연제는 수건의 흡수력을 저하시키고 섬유 자체를 약하게 만들기 때문이죠. 빨래 직후의 유쾌하지 않은 향을 제거하고 싶다면 세제와 함께 베이킹 소다 1/2컵을 사용해 보세요.

섬유 유연제는 수건의 흡수력을 저하시키고 섬유 자체를 약하게 만들어 수건의 수명을 단축시키기 때문이죠. 빨래 직후의 유쾌하지 않은 향을 제거하는 게 목적이라면 세제와 함께 베이킹 소다 1/2컵을 넣어보세요.

 

수건걸이에 두 장 이상의 수건을 겹쳐 두나요?

수건을 사용할 때 퀴퀴한 냄새가 코를 자극한다면 십중팔구 오랜 시간 수건을 두 장 이상 겹쳐 뒀거나 습기 찬 상태로 겹겹이 접힌 채 걸려 있었을 거예요.

물기가 남아 있는 수건을 겹쳐두면 습기가 차면서 순식간에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니 잘 펴서 걸어주세요.

바싹 마르지 않은 수건을 겹쳐 두면 습기가 차면서 순식간에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됩니다. 그렇지 않아도 습한 욕실에서 수건을 위생적으로 보관하고 싶다면, 통풍이 잘되도록 펴서 걸어주세요.

 

오염 물질을 싹 씻기 위해 세제를 듬뿍 넣나요?

지나친 세제의 사용은 수건의 박테리아를 증식시키고 수건 결을 손상시키며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뿐입니다. 사실 세탁 세제는 패키지에 표기된 권장량의 절반만 사용해도 충분하답니다.

세제를 소량만 사용하는 게 어쩐지 불안하다면 차라리 하얀 식초 한 컵을 헹굼물에 사용해 보세요. 과도한 세제를 희석시키고 수건을 보송보송하게 유지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세제를 소량만 사용하는 게 찝찝하다면 차라리 투명한 식초 한 컵을 헹굼 물에 추가해보세요. 식초가 과도한 세제를 희석시키고 수건을 보송보송하게 유지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사용한 수건 빨래통으로 직행시키나요?

물기로 축축하게 젖은 수건이 땀으로 뒤범벅된 티셔츠, 분비물로 가득한 속옷 등의 세탁물과 함께 뒤섞이면 섬유의 박테리아는 겉잡을 수 없이 늘어납니다.

지금 바로 세탁기를 작동시킬 게 아니라면 축축한 타월을 잘 말린 후 빨래통으로 옮기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 바로 세탁기를 작동시킬 게 아니라면 축축한 수건을 어느 정도 말린 후 빨래통으로 옮기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요즘 같은 장마철에는 이렇게 해야 빨래 후에 불쾌한 냄새가 나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어요.

 

2년 이상 같은 수건을 사용하고 있나요?

테리 직물은 고리 모양 루프로 이뤄져 있는데, 2년 이상 사용한 수건은 루프가 풀리면서 손상돼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컨디션이 됩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피부 스크래치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수건은 2년마다 교체해주세요.

한가지 더, 타월은 세탁기에 돌릴 때마다 조금씩 손상되기 때문에 완전히 젖어 냄새가 나지 않는 이상 3번 정도 사용 후 세탁하는 것이 좋아요.

한 가지 더, 수건은 세탁기에 돌릴 때마다 조금씩 손상되기 때문에 특별히 불쾌한 냄새가 나지 않는 이상 세 번 정도 사용 후 세탁하는 것이 좋아요. 너무 자주 세탁하지 않는 것이 수건의 수명을 지키는 방법입니다.

 

새 수건, 세탁 없이 바로 사용하나요?

패키지에서 막 꺼낸 수건이 깨끗하고 부드러워 보인다고 해서 세탁하지 않고 바로 사용하면 심각한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공장에서 막 나온 수건에는 실리콘, 소프트너가 첨가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40도 이상의 물에서 깨끗이 세탁 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공장에서 막 나온 수건에는 실리콘, 소프트너가 첨가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40도 이상의 물에서 깨끗이 세탁한 후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세탁이 끝나고 한참 후에 건조시키나요?

퀴퀴한 냄새로 다시 세탁하는 수고로움을 겪고 싶지 않다면 세탁이 끝나는 즉시 털어서 건조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신선한 향을 원한다면 빨래줄에 탁탁 털어 널고, 수건의 보송보송한 부피감을 유지하고 싶다면 건조기 안에 깨끗한 테니스 공 두 개를 넣어보세요.

물론 신선한 향을 원한다면 볕이 잘 드는 빨랫줄에 털어 너는 것이 가장 좋겠죠? 수건의 보송보송한 부피감을 유지하고 싶다면 건조기 안에 깨끗한 테니스공 두 개를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