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e Of You – ⑦ PYEON JUNG SU 44, HOYA 20, TOY 12

프랑스 철학자 라 로슈푸코의 말처럼 어떻게 나이 들어야 하는지 아는 사람은 드물다. 확실한 건 “아무렇게나 사는 마흔 살보다 일하는 일흔 살에게 더 희망이 있고” “아무리 나이를 먹는다 해도 배울 수 있을 만큼은 충분히 젊다”는 사실이다. 어리면 어린 대로, 원숙하면 원숙한 대로, 자신의 모든 날을 뷰티적으로 살아내는 여자들을 <보그>가 만났다. – ⑦ 변정수, 호야, 토이

변정수와 유정원의 원피스는 버버리(Burberry), 유채원의 원피스는 울루와투(Uluwatu) .

변정수와 유정원의 원피스는 버버리(Burberry), 유채원의 원피스는 울루와투(Uluwatu) .

배우 변정수는 대한민국 모델 역사에 중요한 분기점을 남겼다. 사진 속에 존재하는 멀고 먼 신비의 존재, 모
델이 대중적 인기를 구가하게 된 센세이셔널한 예다. 그녀는 소년 같고 개성 있는 얼굴과 씩씩하고 쿨한 캐릭터, 그리고 세련된 룩으로 단번에 대중을 사로잡았다. 90년대 패션을 기억하는 이들의 기억 속 변정수는 이토록 강렬하다.
변정수와 그녀의 두 딸이 아름다운 아우라를 풍기며 스튜디오에 들어왔다. 변정수는 세월을 잊은 듯 여전한 몸매와 매력적인 얼굴을 자랑한다. “처음 <보그> 촬영하던 때가 기억나요. 완전 신인이던 때라 부끄러워 어쩔 줄 몰랐어요. 하지만 상대는 <보그>! 용기를 내서 자신감 있게 포즈를 취했죠. 나중에 확인하니 페이지가 늘어나 있더군요. 우리 애들은 <보그> 한 페이지를 촬영한다는 것이 얼마나 대단한 건지 아직 모르겠지만, 그때의 용기가 지금의 저를 존재하게 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유채원의 아우터와 스커트는 프라다(Prada), 톱은 구찌(Gucci), 슈즈는 미우미우(Miu Miu). 유정원의 이너 톱은 펜디(Fendi), 톱과 스커트는 프라다, 벨트는 미우미우, 슈즈는 아쉬(Ash). 변정수의 티셔츠와 숄, 스커트는 디올(Dior), 슈즈는 쥬세페 자노티(Guiseppe Zanotti).

유채원의 아우터와 스커트는 프라다(Prada), 톱은 구찌(Gucci), 슈즈는 미우미우(Miu Miu). 유정원의 이너 톱은 펜디(Fendi), 톱과 스커트는 프라다, 벨트는 미우미우, 슈즈는 아쉬(Ash). 변정수의 티셔츠와 숄, 스커트는 디올(Dior), 슈즈는 쥬세페 자노티(Guiseppe Zanotti).

엄마의 유전자를 물려받은 두 딸은 특별했다. 얼마 전 모 패션 잡지에서 어시스턴트를 경험한 맏딸 채원이(호야)는 기대 이상의 촬영 몰입도를 보여준다. “톱 모델 엄마를 둬서 좋은 점이요? 어떤 카메라 앞에서도 어색해하지 않고 자연스러울 수 있어요.” 특히 아름다운 피부에 눈길이 간다. 이에 대해 변정수는 이렇게 설명한다. “피부가 무조건 유전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어릴 때부터 내추럴하고 질 좋은 제품으로 가꿔야 평생 좋은 피부를 유지할 수 있죠.” 막내 정원이(토야)는 엄마를 닮아 몸매가 남다르다. 아직 열두 살밖에 안 되는 어린이지만 다리가 긴 데다 발목과 엉덩이 곡선이 예쁘고 손가락도 무척 길고 가늘다.
변정수의 패션 감각은 촬영장에서도 빛났다.일일이 두 딸의 옷을 직접 갈아입히며 옷매무새를 챙긴다. 채원이 카디건의 단추를 엇갈리게 잠가준 것 역시 엄마다. 아직은 수줍은 열두 살 정원이도 촬영장 안에서는 프로페셔널이길 바라며 슈퍼모델 엄마만이 할 수 있는 조언을 건넨다. “블라우스 위에 브라 톱을 입는데 그 안에 슬립을 입으면 얼마나 촌스럽겠니?”

“베개 높이는 9cm를 유지하고 아침저녁으로 팩을 해요. 승마와 필라테스도 꾸준히 하고 있고 다음 날 촬영이 있으면 여전히 식단을 조절하죠.” 정원이의 마지막 멘트가 부러워지는 순간. “여자의 첫 립스틱과 아이라이너 그리기는 엄마에게 배워야죠!” 변정수와 두 딸을 바라보고 있자니, 물려 받는 것만큼 열심히 자신을 가꾸는 엄마의 가르침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깨닫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