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더 백 : Burberry’s DK88 메이킹 스토리

버버리의 DK88 핸드백이 새로운 사이즈와 색상으로 곧 출시된다. 이 전통있는 패션 하우스의 새로운 시그니처가 될 준비를 마친 DK88백.

Burberry February 2017 Campaign

전 세계 여성들에게, 버버리라는 이름은 런던과 흐린 날씨의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베이지와 네이비 그리고 붉은 색상의 트렌치 코트, 버버리의 상징인 체크 줄무늬가 새겨진 우산과 스카프가 그려진다. 하지만 핸드백이라고? 그건 버버리가 명성을 별로 얻지 못한 영역이다. 이번 봄 DK88 백 출시로 161년 전통의 영국 패션 명가가 변화할 준비를 마쳤다. 디자인 측면에서 DK88은 매력 있는 단순함을 갖췄다. 아름다운 모양으로 작업된 여분의 캔버스는 버버리의 유명한 트렌치 코트와 닮아있다. (사실, 가방의 이름도  버버리의 허니 색상 면직 개버딘의 하우스 코드에서 따왔다.) 이번 시즌 필수 실루엣인 탑 핸들 백으로 디자인 되었고, 미디엄과 라지 사이즈로 선보인다. 그리고 눈에 띄는 큼지막한 잠금 장치를 장식하고 있으며 로고에도 신경을 썼다. 디자인은 놀라울 정도로 실용적이다. 선택 사항인 어깨 끈은 자유로운 손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해주고, 심지어 가장 작은 가방도 스마이슨 다이어리와 열쇠, 아이폰 그리고 책이 들어갈 정도로 충분히 넉넉하다.

DK88은 조각가 헨리 무어의 조각품에서 영감을 받은 컬렉션의 일부로 2월 버버리 런던 패션 위크 쇼에 처음 등장했다. 무어가 생각하는 3차원적인 형태와 조각품에 대해 생각하는 방식을 버버리 CEO인 크리스토퍼 베일리가 가방 디자인에 활용한 것이 분명하다. “우아하고 모던하지만 시간을 초월하고, 순종적이지만 강인함이 대비되는 다분히 영국적인 컬렉션입니다” 베일리는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DK88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우리의 아이콘인 트렌치 코트와 동일한 정신과 입장을 간직하고 있는 고전적인 가방 컬렉션을 만들기 원했습니다.”

DK88은 버버리의 최상의 장인 정신을 드러낸다. 영국에서 디자인되고 이탈리아에서 제조된 모든 가방은 버버리만의 독특한 전면 그레인 레더 방식인 ‘트렌치 가죽’으로 만들어진 수제품으로 시그니처인 개버딘 줄무늬가 마무리로 새겨져 있다. 우아한 곡선을 그리는 가방의 탑 핸들은 수공예로 제작되어, 먼저 가죽으로 감싼 후 자수 장인이 직접 바느질을 해서 완성했다.

블랙과 네이비같은 고전적인 색상 뿐만 아니라 슬레이트 블루, 벚꽃 핑크, 애쉬 로즈, 앤틱 레드, 다크 포레스트, 회녹색 등의 부드러운 컬러로도 만나볼 수 있는데, 리젠트 스트리트의 버버리 플래그쉽 스토어 세일즈 매니저에 의하면, 요즘 여성들은 ‘인스타그램하기 좋은 색상의 조합’, 특히 파스텔 톤에 관심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버버리 같은 메이저 하우스도 여자들이 모두 탐내는 가방을 만드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미묘한 의견들을 조합하고, 독보적이면서도 남다른 디자인을 요구하며 어떤 의상과도 잘 어울려야 한다. 제대로 만들기만 한다면, 그에 대한 보상은 엄청나다. 하지만 쉬운 일은 아니다. 패션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 대부분의 패션 회사들에게 진정으로 돈이 되는 것은 가죽 액세서리들, 특히 가방을 의미한다. 가방으로 전체 수입의 40에서 60퍼센트를 벌어들이는 프라다, 셀린느, 루이 비통같은 핸드백 강자들과 비교했을 때, 버버리의 가죽 제품들은 약 30퍼센트를 유지할 뿐이다.

“그 가방들은 1990년대 이후로 명품 브랜드 전략의 중심을 지켜왔으며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시티 그룹의 명품 분석가인 토마스 슈베의 얘기다. “매우 탐나는 지위의 제품을 가지고, 그 회사들은 독점적으로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이고 강화시킬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전체 브랜드로 확장되는 우호적인 후광 효과를 만들어 낼 수 있었죠.”

DK88은 한철 인기를 얻으려고 한 디자인이 아니다. 앞으로의 시즌에서 가방은 새로운 색상의 조합과, 재질, 무늬로 출시될 예정이다. 현재 스몰과 미니어처 크기의 DK88은 예약 주문을 할 수 있으며 9월에 배송이 시작된다. 지지 하디드가 이 가방을 들고 다니고 있는 모습이 파파라치 사진에 찍힌 뒤 여자들의 관심이 커졌다.

만약 버버리가 자신의 길을 간다면, 곧 그 이름은 단지 트렌치 코트와 체크 무늬, 런던과 안개 뿐만 아니라 여성들이 좋아하는 탑 핸들 백을 떠올리게 만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