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o The Wild

현대판 <월든>을 꿈꾸는가? 오두막에서 새소리에 눈을 뜨고 녹음을 산책한다. 직접 만든 노천탕에서 몸을 풀고, 자작나무를 베어 장작을 땐다. 친구들을 위해 야외 바비큐를 하고 해가 저물면 자동차 전조등을 켠다. 정말 이렇게 살고 있는 사람들은 캐빈 폰 (cabinporn.com)에서 만날 수 있다.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 ‘비메오(Vimeo)’의 공동 창업자인 자크 클라인이 숲에 집을 짓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든 사이트다. 캐빈 폰은 오두막(Cabin)과 포르노(Pornography)의 합성어. 한국에도 <캐빈 폰>(판미동)이라는 책으로 출간되었다. 단순히 로망 자극이 아니라, 실제 사례가 꿈에 현실의 무게를 더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