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 성공을 위한 향수 6

연말이라고 소개팅이 잡혔나요? 큰맘 먹고 나간 소개팅 자리. 이럴 수가! 상대가 마음에 든다고요?

연말이라고 소개팅이 잡혔나요?
큰맘 먹고 나간 소개팅 자리. 이럴 수가! 상대가 마음에 든다고요?

당신의 매력을 최대치로 이끌어내는데 향수를 뿌리는 것만큼 효과적인 방법도 없습니다.

당신의 매력을 최대치로 이끌어내야 하는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건 자신감과 향수랍니다!

코코 샤넬은 “향수가 없는 여자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코를 통해 이뤄지는 '후각'이라는 감각은 사람이 가진 다섯가지 감각 중 가장 먼저 진화했으며, 감정과 기억을 좌지우지하는 후뇌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향수라고요? 코코 샤넬은 “향수가 없는 여자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코를 통한 ‘후각’이라는 감각은 사람이 가진 다섯 가지 감각 중 가장 먼저 진화했으며, 감정과 기억을 좌지우지하는 우뇌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아마 프루스트 현상이라는 용어를 들어봤을 겁니다. 프루스트 현상은 후각을 통해 과거의 일을 기억해내는 것으로, 프랑스 작가 M.프루스트의 대하소설 에서 주인공 마르셀이 마들렌의 냄새를 맡고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장면에서 처음 유래되었는데, 2001년 미국 모넬화학감각센터의 헤르츠 의사에 의해 입증된 과학적인 현상이죠.

아마 프루스트 현상이라는 용어를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겁니다. 프루스트 현상은 후각을 통해 과거의 일을 기억해내는 것으로, 프랑스 작가 M. 프루스트의 대하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주인공 마르셀이 마들렌의 냄새를 맡고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장면에서 처음 유래했죠. 2001년에 미국 모넬화학감각센터의 헤르츠 박사에 의해 입증된 과학적인 현상입니다.

한마디로 강렬한 향기는 좋은 기억을 낳게하고, 행복한 과거의 추억을 이끌어낼 수 있는 것이죠.

한마디로 강렬한 향기는 좋은 기억을 낳게 하고, 행복한 과거의 추억을 이끌어낼 수 있는 것이죠.

오랜만에 찾아온 연애의 기회! 그린 라이트가 번쩍 켜질 수 있게 도와줄 향수를 소개합니다.

 

“사랑스러운데 관능적인 매력까지.”

딥티크 '헤어 미스트 오 로즈' 가격 7만 5천원. 과한 향을 유독 꺼려하는 편이라면 은은하고 섬세한 향을 느낄 수 있는 헤어 미스트는 어떨까요? 거칠고 갈라진 모발에 영양 공급을 줄 뿐만아니라 머릿결 보호를 돕는 카멜리아 오일을 함유했기 때문에 케어와 향수 기능을 동시에 할 수 있는 것이 특장입니다.

딥티크 ‘헤어 미스트 오 로즈’ 가격 7만5천원(30ml)
향수를 즐겨 사용하지 않는 편이라면? 본인의 체취인 듯 은은하게 잔향을 풍길 수 있는 헤어 미스트는 어떨까요? 센티폴리아 장미, 다마스커스 장미의 조합은 사랑스러우면서도 관능적이기까지 합니다. 카멜리아 오일을 함유해 거칠고 갈라진 모발에 영양을 공급할 뿐 아니라 머릿결을 보호하는 케어 기능까지 있답니다.

“그녀가 자꾸 생각나요.” 

불가리 '매그놀리아 센슈얼' 가격 14만원대(50ml) 추운 겨울 속 봄을 알리는 첫 꽃이기도 한 매그놀리아는 특유의 강인하면서도 우아한 자연미 덕에 수 세기 동안 사랑 받아왔다.

불가리 ‘매그놀리아 센슈얼’ 가격 10만원대(30ml)
추운 겨울 봄을 알리는 첫 꽃이기도 한 매그놀리아는 씩씩하면서도 우아한 매력 덕에 조향사, 화가 등 수많은 아티스트에게 영감의 원천이 되어왔습니다. 진한 버건디 컬러의 보틀에서 알 수 있듯이 우아함을 극대화한 향수죠. 과일 향을 담은 프루티한 톱노트에서 여성스러운 매그놀리아 향, 그리고 관능미가 듬뿍 느껴지는 우디한 노트로 마무리됩니다.

“지켜주고 싶은 느낌이에요.”

조 말론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아' 가격 9만원(30ml)

조 말론 런던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아’ 가격 9만원(30ml)
신선하고 가볍지만 또 오랫동안 질리지 않을 향수를 찾고 있다면 이 향수가 정답. 이제 막 익은 배의 신선함과 화이트 프리지어 꽃향을 한 병에 담았죠. 순수하면서도 성숙한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향수랍니다.

“세련되고 신비로운 느낌이에요.”

구찌 '블룸 오 드 퍼퓸' 가격 10만원대(30ml) 비록 여성을 위해 태어난 향수지만 남성이 맡았을 때도 매혹적이기는 마찬가지. 이름에서 알 수 있다시피 '꽃이 가득한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습니다.

구찌 ‘블룸 오 드 퍼퓸’ 가격 10만원대(30ml)
오직 여성만 염두에 둔 채 개발하고 디자인한 향수지만 어느 남성이 맡아도 매혹적인 향수입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다시피 ‘꽃이 가득한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는데, 고농축 천연 원료의 배합에서도 그 힌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인도에서 수확한 투베로즈와 재스민의 캡티브 분자를 혼합한 후 독자적인 추출법을 통해 얻어낸 귀한 원료를 사용한 것 또한 소장할 값어치가 있는 제품이죠. 파우더리한 잔향을 남긴답니다.

 

 

“잘 알던 친구처럼 편안한 매력이 있어요.”

산타 마리아 노벨라 '아쿠아 디 콜로니아 라나' 가격 미정

산타 마리아 노벨라 ‘아쿠아 디 콜로니아 라나’ 가격 미정
부드러운 캐시미어가 주는 느낌을 후각적으로 표현한다면 이런 향이 떠오를까요? 캐시미어 자체가 가진 고유의 향을 구현해낸 향수랍니다. 추운 겨울과도 더없이 잘 어울리죠. 무화과꽃, 베르가모트 등의 톱노트로 시작하여 가죽 향, 우디한 향이 더해져 마무리됩니다.

 

“자유분방한 모습이 마음에 들었어요.”

마크 제이콥스 '데카당스 오 쏘 데카당트' 가격 7만 9천원 44444

마크 제이콥스 ‘데카당스 오 쏘 데카당트’ 가격 7만9천원
섹시한 뱀피 가죽을 입은 향수! 외관에서도 알 수 있다시피 담대한 매력이 넘치는 향수랍니다. 처음 받았을 때 풍부하게 느껴지는 꽃향은 곧 우아하고 관능적인 향으로 마무리되며, 반항적이고 자유로운 느낌이 들죠.